한인 이산가족상봉지원 오바마 행정부서 이루어지나?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단체는 2월12일 한인 이산가족상봉지원법안을 논의하기 위해 워싱턴에서 미국 공화당의 마크 커크 의원을 면담한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이원희 leew@rfa.org
2009-01-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이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을 돕는 샘소리와 가족상봉추진위원회는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이미 서명한 한인 이산가족상봉지원법안을 오마바 정권에서 어떻게 다루게 될지 논의하기 위해 미국의회 내 이산가족위원회 공동의장인 마크 커크 의원을 만난다고 밝혔습니다.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해 1월28일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상봉지원법안이 포함된 2008년 회계연도 국방 수권법안에 서명했습니다. 그리고 이 법안은 미국 대통령으로 하여금 법안이 발표된 뒤 180일 이내 미 의회에 이산가족상봉에 대한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명시되어 있습니다.

이차희 샘소리 대변인은 그러나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해 7월28일 보고서 제출 마감 시한을 넘겨 이 법안을 무시한 채 퇴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상하원에서 미국대통령에게 6개월을 주면서 그동안 어떻게 이산가족을 위해 추진하고 노력했는가를 보고 하라고 한 것입니다. 그 때 입 다물고 있다 REPORT, 보고서가 들어 간 것이 11월 마지막에 임기가 거의 끝나갈 때 들어갔어요.

이산가족 단체들은 보고서가 공개되는 시점에 한인 이산가족들의 관심을 촉구하고 미 전역에 거주하는 이산가족 현황을 파악하려고 하던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며 커크 의원으로부터 이산가족상봉지원법안이 어떻게 될 것인지 자세한 설명을 들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법안을 오바마 정권은 어떻게 처리 할 것인가 미국 내 이산가족의 전망에 관해서 우리가 직접 얘기를 듣기 위해서 커크 의원을 만납니다.

이 법안은 행정부가 6개월 안에 북한에 이산가족을 가진 한국계 미국인의 숫자와 이산가족 상봉 실태 등을 담은 보고서를 제출할 것과 북-미 관계 정상화 때 평양주재 대사관에 이산가족 상봉 담당관을 신설할 것 등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대변인은 부시 전 대통령은 이산가족상봉지원법안을 외면한 채 북핵 문제, 6자회담에만 매달려오다 시간을 보내 그동안 희망을 품었던 많은 이산가족이 세상을 떠났다고 안타까워했습니다.

80이 넘은 노인들이 제 손을 잡고 ‘관장님만 믿습니다’라고 한 분들이 다 돌아가셨어요. 제가 억장이 무너집니다.

한인 이산가족 관련 단체는 오바마 정부가 미국 내 한인들의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북핵 문제와 분리해서 인도주의적인 문제로 제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