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대사, “북한 핵 추구 막다른 골목 밖에 없다”

2005-02-1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 핵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6자 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Christopher Hill) 주한 미국 대사는 북한이 핵개발을 고집하면 막다른 골목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크리스토퍼 힐 주한 미국 대사 18일 서울에서 열린 조찬 간담회에 참석해 북한이 핵 개발로 인해 스스로 초래한 어려움을 극복하는 방법은 6자회담 복귀 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힐 대사는 또 전날 이뤄진 중국 방문에서도 북한이 회담장에 돌아와야 한다는 데 중국 정부와 완전한 의견 일치를 봤다고 전했습니다.

“We had a very good discussion about the six party process, and there was absolute agreement on the need for North Korea to come back to the process."

6자회담은 북한에게도 가장 합리적인 방법이며 만약 북한이 계속해서 핵을 추구한다면 북한은 막다른 골목으로 갈 수 밖에 없다고 힐 대사는 지적했습니다.

힐 대사는 또 미국이 북측에 대해 좀 더 현실적이고 창의적인 안을 낼 의향이 없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미국은 이미 3차 회담에서 포괄적인 안을 내놨다고 말하면서 이제 북측이 회담에 복귀해 자신들의 의견을 얘기해야할 차례라고 밝혔습니다. 또 북미 간 양자 직접 대화에 관련해서는 6자회담에 해를 끼치면서 양자 대화를 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남한 정부의 대북 비료 지원 등 경협 문제와 관련해서 힐 대사는 남한의 대북 지원에 대해 말할 자리가 아니라는 말로 직접적인 언급은 피했지만 관련국들이 대북 접근법과 주도권을 조율하는 것이 필요하며 한미 간 조율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 같은 힐 대사의 발언과 관련해 남한 언론들은 비료 지원 문제에 대해 미국이 남한 측에 공동보조를 요청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서울-이현주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