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대신 김영남 서울 답방 추진 안해

2002-03-2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정부는 27일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 대신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할 것이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했습니다. 통일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에 임동원 특사가 평양을 방문하면 이 연장선상에서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습니다. 또 남한정부는 그 동안 6.15 남북공동선언의 합의에 따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으며, 이러한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