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기간 탈북자 남한공관 추가진입 우려

2002-05-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월드컵 기간중 베이징 주재 남한 공관에 진입하려는 탈북자들이 크게 늘어날 것 같다고 남한 관리가 말했습니다. 남한 < ; 연합뉴스 > ; 는 30일 베이징 주재 남한 공관의 한 관리의 말을 인용해, 탈북자들이 월드컵 관람 비자를 신청하기 위한 관광객을 가장해 손쉽게 남한 영사관에 들어올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관리는 최근 들어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하루에도 수백명의 사람들이 비자를 받기 위해 영사관을 방문하고 있다면서 경호원들도 탈북자들이 조선족으로 행세할 경우 영사관 진입을 막을 방법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