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음력설 전후 이산가족 상봉합의

2002-12-1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17일 금강산에서 열린 남북적십자 실무 접촉에서 남북한 대표들은 내년 2월 1일 음력 설을 전후해 이산가족 상봉을 실시한다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했습니다. 서울에서 이현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적십자사는 오늘 발표한 공동 보도문에서 금강산 면회소 장소와 설계 문제, 면회소 건설 추진단 구성 문제 등에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습니다. 면회소는 1월에 건설 추진단을 구성해 3월 이전에 부지 공상에 들어간다는 계획입니다. 면회소 착공 전에 이산가족 상봉을 1차례 더 실시한다는 데도 의견 접근을 봤습니다. 공동 보도문의 발표 내용입니다.

리금철 북측 대표단 : 제 6차 흩어진 가족 상봉을 실시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원칙적인 합의를 보았다.

그러나 면회소 규모에 대해 남측은 이산가족 100명과 지원 인원 30명이 숙박 가능한 객실과 회의장, 식당 등을 포함한 연건평 2천 3백평 정도를 제의했으나 북측은 만 오천평을 되야한다고 주장해 결국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서울에서 RFA 이현주입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