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현대 아산 대북사업 활성화 기대

2002-12-2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 현대아산은 노무현 민주당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됨에 따라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등 대북사업이 더욱 활성화 될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대아산은 북한의 핵문제가 불거진후 남북, 북미관계 경색으로 금강산 육로관광과 개성공단 착공 차질을 우려해 왔지만 노후보 당선으로 현 정부의 대북경협 사업이 일관성있게 유지 되면서 앞으로의 일정에도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20일 남한언론이 보도했습니다.

현대아산측은 이르면 오는 23일경 금강산 육로관광을 위한 사전답사를 실시하는 한편 25일에는 개성공단 착공식을 갖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