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도착 탈북자, 미 대사관에 망명신청 추진 중

2005-10-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최근 미국 망명을 위해 멕시코 국경도시에 도착한 40대 탈북자 이철수(가명) 씨가 당초 미국 국경을 통해 망명하려는 계획을 바꿔 멕시코 미국대사관에 망명을 신청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철수 씨란 가명을 쓰는 올해 46세의 이 탈북자는 지난 18일 중국 여권을 소지한 채 멕시코에 도착했습니다. 이 씨는 20일 멕시코 국경도시인 티유화나(Tijuana)에 도착해 그간 미국 망명을 시도했습니다. 그러나 이씨를 돕고 있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탈북자 동지회의 김용 씨는 이 씨가 미국 국경을 통해 망명을 하지 않게 된 것은 중개인 탓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용: 브로커들이 돈을 요구하고 있어 그래서 멕시코 주재 미 대사관에 들어가려고 합니다. 진행 중에 있습니다. 안전한 곳에서 연락을 취하고 있습니다.

김 회장은 북한을 탈출한 이 씨는 중국에 머물다 직접 미국으로 들어오는 것이기 때문에 미국이 요구하는 탈북난민으로서의 여건은 충분하다고 말했습니다.

김용: 2002년도에 체포되었다 북송되어서 다시 넘어온 사람입니다. 중국에서 방황하다 딸과 헤어져 아직 소식을 모릅니다. 그분이 중국 여권을 소유하고 있고 북한에서 김정일의 방침에 관한 모종의 서류를 가지고 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한편 올해 46살인 이철수 씨는 지난 95년 딸과 함께 북한을 탈출한 뒤 그동안 중국에 머물러 있다 북한에 강제송환 되기도 했었다며 이번에 미국 망명이 성사되면 미 행정부가 북한인권법에 따라 탈북자를 난민으로 받아드리는 첫 번째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원희 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