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북한 핵무기 자금창구 은행 조사 중

2005-09-0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이 북한의 핵무기 개발자금 조달 창구 역할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아시아 은행들을 조사하고 있다고 미국의 일간지 월 스트리트 저널이 8일 보도했습니다. 미 사법당국은 이 은행들이 북한의 위조지폐와 마약, 그리고 무기거래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미 사법당국은 북한의 불법 자금망과 연관된 것으로 보이는 중국 최대 국영은행인 중국은행(Bank of China)과 마카오 소재 방코델타아시아 은행, 성항은행을 조사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이들 은행이 북한의 핵개발 계획의 자금 지원 의혹을 받고 있다면서 만약 혐의가 입증되면 미국의 강도 높은 제재를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마카오에 진출한 북한의 조광무역이 이들 은행들과 거래하면서 돈세탁과 위조달러 배포에 관여해 왔다는 것이 미 사법당국의 판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조광무역은 북한이 마카오에 설립한 회사로 90년대 중반 마카오 당국으로부터 달러 위조 등의 혐의로 관계자들이 검거돼 북한으로 추방된 바 있습니다. 이번 미 사법당국의 수사에서도 이 조광무역은 북한의 외화자금조달 창구역할을 해 왔으며 북한의 핵개발 계획을 위한 부품 조달에도 관여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습니다.

이 같은 보도와 관련해 중국은행은 아무것도 언급할 것이 없다며 사실 확인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친강 대변인도 월스트리트 저널 보도의 사실여부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중국 정부가 심각한 범죄행위인 불법 돈세탁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번 조사는 미 사법당국이 지난 3년간 남한 등 아시아 국가들과 공조해 달러 위조지폐와 무기거래 유통망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양성원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