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모음 - 12/13/05

2005-12-1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제17차 남북 장관급회담이 13일 3박4일의 일정으로 남한 제주도에서 개막됐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 핵 문제 논의를 위한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했습니다. 주한 미국대사의 대북 강경발언이 남한에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남북 장관급회담 개막

제17차 남북 장관급회담이 13일 남한 제주도에서 개막됐습니다.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열리는 이번 회담에서 남측은 군사 당국 간 회담과 국군 포로, 납북자 문제와 이산가족 상봉행사 등을 북측에 제기할 방침입니다. 한편 이날 회담장 주변에서는 남한의 납북자, 국군포로 가족들이 나와 시위를 벌였습니다.

권호웅 내각책임참사를 단장으로 하는 북측 대표단이 13일 오후, 고려항공편으로 제주도에 도착하면서 본격적인 회담 일정에 들어갔습니다. 남한 정부는 이번 회담에서 남북 군사 당국자간 회담의 개최와 6자 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북측에 강력 촉구할 예정입니다.

또 이산가족 화상 상봉의 정례화와 서신교환, 그리고 납북자와 국군 포로 생사 확인 등을 북측에 요구할 방침입니다. 북측의 입장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경제협력사업 확대와 관련해 신발 의류등경공업 분야 원자재 제공을 남측에 요청할 것으로 남한 언론들은 전망했습니다.

남북 대표단은 13일 저녁 남한 국무총리 주최 환영 만찬을 하고 14일 오전 전체 회의를 시작합니다. 특히 만찬장에는 6자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송민순 외교부 차관보도 참석했습니다. 송 차관보는 대북 금융제재를 둘러싸고 난관에 부딪힌 6자 회담의 빠른 속개를 위해, 미국 측의 속뜻을 북측에 설명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남한 통일장관, 18일 방미

정동영 남한 통일부 장관이 18일부터 엿새 동안의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합니다.

정 장관은 이번 방미에서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안보보좌관 등 미 정부 고위 인사들과 의회 인사들을 면담할 예정입니다.

정 정관은 이번 면담을 통해 개성공단 등 최근 변화된 남북 관계에 대해 설명하고 북한 핵 문제 논의를 위한 6자회담 등에 관해 논의할 계획입니다.

“6자회담 내년 1월 개최 비공식 합의” - 미 국무부

최근 연이은 미국 관리들의 대북 강경발언으로 북한이 6자회담에 나오지 않을 뜻을 밝힌 가운데 미 국무부는 내년 1월 6자회담을 재개하기로 회담 참가국들과 비공식 합의가 있었다며 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했습니다.

미 국무부의 아담 애럴리 대변인은 12일 정례기자설명회에서 차기 6자회담은 내년 1월경 개최하기로 참가국들이 비공식적으로 합의한 바 있으며 정확한 날자는 중국 측 발표에 달려있다고 말했습니다.

Ereli: The parties informally agreed that January would be the time frame. It would obviously be up to the Chinese to announce a new date.

애럴리 대변인은 하지만 중국 측은 아직 회담개최 날짜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면서 참가국들이 지난 회담에서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회담을 속개하기로 한 만큼 미국은 계속 회담이 재개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남 여당 의원 “주한 미 대사 본국소환 결의검토”

남한 집권당인 열린 우리당의 김원웅 의원은 13일 북한의 불법 활동을 언급한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에 대해 남한 국회에서 소환요구 결의안을 제출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날 남한의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주재 외교관의 부적절한 발언은 외교협약에 의해 당사국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지만 한미관계의 특수한 상황상 남한 정부가 참는다면 국회가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버시바우 대사는 12일 북한에 대해 100만 군사대국에 준 전체주의 국가라고 지칭했으며, 지난 7일 열린 한 토론회에서는 북한의 김정일 정권을 ‘범죄정권’이라고 규정한 바 있습니다.

남한 시민단체, 주한 미 대사에 자제 촉구

한편 남한의 시민단체인 남북경협국민운동은 13일, 버시바우 대사의 대북발언과 관련해 자제를 촉구하는 성명을 냈습니다.

이 단체는 성명에서 남북경협은 평화를 다지는데 있어 대단히 중요한 문제라며 외교관으로서 남한의 대북경제협력에 대해 신중해야 한다고 말한 것은 도가 지나쳤다고 비판했습니다.

북한 위폐 LAT 기사 사실과 달라

북한 당국이 25년 전부터 평양 인근의 조폐공장에서 100달러짜리 위조지폐를 제조했다는 미국 로스엔젤레스 타임스 기사는 사실과 다르다고 남한 정보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로스엔젤레스 타임스가 한 탈북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한 기사는 신빙성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로스엔젤레스 타임스가 인터뷰한 탈북자 김 씨는 남측에서 들은 확인되지 않은 얘기를 거짓말로 말했다며 신뢰성이 떨어지는 인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 작가, 남 법원에 저작권 침해 소송

지난해 남한에서 만해 문학상을 수상해 유명해진 북한 소설 ‘황진이’의 작가 홍석중 씨가 남한 출판사를 상대로 저작권 침해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그동안 남한에 거주하는 월북 작가의 유족들이 저작권 관련 소송을 낸 적은 있지만, 북한에 거주하는 작가가 직접 소송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소설 임꺽정의 저자인 벽초 홍명희의 손자로 더 유명한 홍석중 씨는 지난 9일 서울중앙지법에 낸 소장에서, (주) 대훈서적이 소설 황진이를 자신의 동의 없이 출판해 저작권을 침해당했다며, 출판사 대표 김주팔 씨를 상대로 1억 5 천만 원, 미화로 15만 달러를 배상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홍 씨는 소장에서, 출판사가 원작자인 자신은 물론, 저작권 사무국의 허락 없이 소설을 불법 사용해 모두 8만부를 출판해 판매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대훈서적은 북한 측을 대리하는 제 3자를 통해 정식 사용권을 얻었으며, 또한 남한 통일부의 승인을 받았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WFP 모리스 사무총장 방북

제임스 모리스 유엔 세계식량계획 사무총장이 13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북한 관영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모리스 사무총장은 오는 15일까지 평양에 머물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과 만나 대북지원 문제를 마무리 지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지난 8월말 세계식량계획을 포함한 국제구호단체의 대북 지원사업 중단과 개발지원으로의 전환, 그리고 구호단체 관계자들의 철수를 요구한 바 있습니다.

북한 내년 아리랑 축전, 미국인 입국 허용

북한이 내년 아리랑 축전에 또 한 차례 미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허용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북한 관광객을 모집하는 중국 베이징의 고려관광에 따르면, 북한 정부가 내년 아리랑 축전에 미국인들을 다시 데려오라고 요청했습니다.

한편, 내년 방문이 성사되면 지난 1990년 이래 미국 민간 관광단이 북한을 방문하는 것은 모두 4번째가 됩니다.

남한 제주도산 감귤, 당근 14일 북으로

제주도산 감귤과 당근이 14일 북한으로 보내집니다.

남한 제주도와 남북협력.제주도민.운동본부는 북한에 보내질 감귤과 당근 1만 톤 가운데 1차분인 2천 톤을 이날 북한 남포항으로 보낸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제주산 감귤 당근 보내기 사업은 지난 98년부터 시작돼 8년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