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모음 - 04/14/06


2006-04-14
Share

일본인 납치 피해자 요코다 메구미의 남편으로 확인된 남한사람 김영남씨 가 최근 수개월째 가택연금 상태로 북한 당국의 통제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한인 납북자 북서 가택연금 상태”

일본인 납치 피해자 요코다 메구미의 남편으로 확인된 남한사람 김영남씨 가 최근 수개월째 가택연금 상태로 북한 당국의 통제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한의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는 14일 2004년 9월 김영남의 실체를 알려줬던 북한 인사가 최근 김영남의 가족이 가택연금 상태라고 알려왔다고 말했습니다.

김영남 씨 가족은 현재 평양시 외곽지대에 위치한 자택에 머물고 있으며 외부와의 접촉이 철저하게 통제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 “중국, 탈북자에 일정 책임 있다”

숀 매코맥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4일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북송 조치와 관련해 중국 정부는 탈북자와 관련해 일정한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매코맥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미국은 이러한 책임에 대해 중국 정부에 얘기해 왔다며 탈북자 문제는 계속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매코맥 대변인은 또 조지 부시 대통령은 물론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북한주민들의 곤경에 대해 큰 관심과 우려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납북자 송환 정부가 나서라”

남한의 기독교사회책임과 납북자가족모임 등 15개 시민사회단체들은 13일 성명을 발표하고 납북자문제 해결에 정부가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일본 정부는 수년간의 노력 끝에 피랍 일본인들의 생사확인과 송환을 이뤄낸 데 반해 남한 정부는 납북자와 국군포로가 1000명에 달하는데도 ‘납북자’라는 단어조차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또 더 이상 납북자와 국군포로의 생사확인과 송환을 늦출 수 없다며 정부는 김영남 씨를 비롯한 납북자의 송환을 강력하게 추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남한 정부 “정전협정 전 포로 우선 송환 추진”

남한 정부는 국군포로 송환문제와 관련해 정전협정 체결 직전 수개월 내에 북측의 포로가 된 군인을 우선 송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13일 알려졌습니다.

남한의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정전협정 체결 직전 잡혀간 군인을 우선 송환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한 정부는 오는 21일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제18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이런 뜻을 북측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남한 국방부 “정전협정 직전 포로 규모 파악”

남한 국방부는 1953년 7월27일 정전협정 체결 직전 전투에서 북측에 억류된 국군의 규모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한 국방부 관계자는 14일 정부 내에서 정전협정 사각지대에 있던 사람들을 우선 데려오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만큼 현재 그 수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한 국방부 자료에 따르면 포로송환 협상 당시 유엔군사령부는 국군 실종자 수를 8만2천여 명 이상으로 추정했지만 실제 송환된 사람은 8천343명에 그쳤습니다.

“탈북자 20여명 미국서 망명신청”

탈북자 20여명이 미국에 체류하며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의 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 프로젝트’의 쥬디 우드 변호사는 13일 자유아시아방송과 회견에서 최소한 15명에서 20여명의 탈북자들이 미국 내에서 정치망명을 신청한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우드 변호사는 이들 탈북자 대부분은 남한에 정착했다 멕시코 등을 경유해 미국으로 온 경우라고 설명했습니다.

우드 변호사는 남한에 정착한 탈북자에게 미국 망명신청을 허용한 미국의 ‘북한인권법’이 이들이 망명을 신청하는 근거가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 북한선적 미국 배 11척 등록 취소 요구

미국 정부는 북한에 선적을 두고 있는 자국의 선박 11척에 대해 등록을 취소하도록 요구했다고 워싱턴의 한 소식통이 13일 밝혔습니다.

이 소식통은 미 정부는 북한에 적을 두고 있는 것으로 조사된 11척의 미국선박에 대해 최근 북한 선적을 취소하도록 요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 재무부는 외국자산관리규칙에 북한선박의 보유와 임대, 가동, 그리고 보험제공 등을 금지하는 규정을 추가한 바 있습니다.

“남한 개성공단 사업관련 북에 300만 달러 지급”

남한의 신언상 통일부 차관은 14일 개성공단사업과 관련해 2004년 6월부터 사업이 시작돼 지금까지 북에 지급된 돈은 300만 달러라고 밝혔습니다.

신 차관은 이날 한 강연에서 이 같이 밝히고 개성공단은 경제적으로, 정치·군사적으로 많은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신 차관은 현재 개성공단 북측 노동자에게 임금을 직접 지급하지 못하고 있지만 남북이 이에 합의한 만큼 제도를 갖추는 대로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 정부서 6자회담 재검토론 대두”

금융제재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지난달 뉴욕에서 북미협의가 열린 이후 미국 정부 내에서 대북정책의 재검토론이 대두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최근 도쿄에서 열린 ‘동북아시아협력대화’ 회의에 6자회담 대표들이 모두 모였음에도 아무런 성과를 거두지 못함에 따라 미국 정부 내 강경파의 움직임에 탄력이 붙을 것이 확실하다고 전망했습니다.

통신은 그러나 미국 정부 당국자가 현재로서는 6자회담의 대안이 없고 그렇다고 다른 뾰족한 수도 없는 형편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