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당 비 주류파, 아베 정권의 6자 회담 대응 비판

2007-02-1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일본정부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 회담에서 대북 지원에 참여하지 않기로 한 결정에 대해 일본 정치권에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도쿄의 채명석 기자와 함께 자세한 소식을 알아보겠습니다.

대북 지원에 참여하지 않기로 한 아베 정권의 대응을 비판하고 있는 자민당 비주류 정치가들은 어떤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까?

자민당 비주류 파 중진인 가토 고이치 중의원 의원이 회장을 맡고 있는 자민당 < 아시아 외교 안보 비전연구회>는 14일 국회에서 긴급 임원 회의를 열었습니다. 일본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이 긴급 임원 회의에서는 아베 정권의 강경 일변도 대북 외교에 대한 비판과 우려가 크게 부각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체적으로는 “북한을 둘러싼 정세가 급변하고 있음에도 핵과 납치 문제를 한 세트라고 생각하는 의식을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 “정부가 대북 정책을 명쾌히 밝히지 않고 있다”는 등의 비판이 잇달아 터져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1월 초 북한을 단독으로 방문하고 돌아 온 야마사키 타쿠 전 자민당 간사장도 “한반도의 비핵화로 가장 덕을 보는 것은 일본이다”고 강조하면서 “다른 나라에 비핵화를 맡기는 태도는 좋지 않다”며 오로지 미국 정부의 눈치만을 보고 있는 아베 정권의 대북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이같은 비 주류파 비판에 대해 주류파인 아베 총리 측은 어떤 대응을 보이고 있습니까?

아베 총리는 “버스에 누구를 남겨 놓고 출발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을 잘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며 가토 의원과 야마사키 의원에 대해 불쾌감을 표명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자신의 강경 일변도 대북 정책에 대한 이같은 비난을 희석시키기 위해 오는 20일 납치 피해자 가족들을 면담할 것이라고 15일 밝혔습니다.

그러나 가토 의원과 야마사키 의원이 모두 자민당 간사장 출신이며, 간사장 시절 두 사람이 대북 수교 교섭에 적극적이었다는 점을 생각하면 아베 정권의 강경 일변도 대북 정책에도 곧 어떤 전기가 도래할 것이라는 게 일본 전문가들의 예측입니다.

도쿄-채명석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