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납치문제 해결 없이는 대북 국교정상화 불가능

2007-02-1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14일 북한에 의한 납치문제 해결없이는 대북국교정상화가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관련 소식을 도쿄 지국에 나가 있는 채명석 기자를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일본 정부는 13일의 합의를 어떻게 평가하고 있습니까?

채명석 기자: 아베 총리는 14일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6자 협의 틀 안에서 납치문제가 확실히 자리잡을 수 있게 됐다”며 일북 국교정상화 실무 그룹 설치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습니다.

아베 총리는 그러나 “일북간 현안 중 최대의 문제는 납치문제”라고 말하면서 “북한이 납치문제를 해결하지 않는 한 북한과의 국교정상화는 불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13일 밤의 기자회견에서도 “납치문제의 진전이 없는 한 북한에 대한 에너지 지원에는 참가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한편 국교정상화 실무 그룹 협의를 위해 북한 정부관계자가 일본에 입국할 경우 작년 7월에 취한 북한 정부 관계자의 입국 금지 조치와는 별도로 “예외적으로 취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을 테러 지원 국가에서 제외할 방침에 대해서는 어떤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까?

채명석 기자: 일본의 납치 피해자 가족들은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 국가에서 제외할 방침에 대해 큰 우려를 표명하고 있습니다. 피해자 가족들은 2003년 3월 당시 미 국무성의 아미티지 부장관이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 국가로 지정한 조건에는 적군파 요도호 납치 문제 뿐 아니라 일본인 납치 문제도 포함됐다고 명백히 말한 점을 상기시키면서, 미국이 납치는 테러라는 방침을 관철해주기를 기대한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시오자키 관방장관은 “지정 해제에 있어서 납치문제 해결이 중요한 요소의 하나라는 것은 변함이 없다”며 납치문제 진전 없이 지정을 해제하는데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일본정부는 방미중인 고이케 유리코 총리 보좌관을 통해 이같은 방침을 미국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도쿄-채명석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