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식 목사 생사 논란

2005-01-0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중국에서 탈북자들을 돕다 지난 2000년 납북된 것으로 알려진 김동식 목사는 사망했다고 남한의 피랍탈북인권연대가 주장했습니다. 이 단체의 도희윤 사무총장은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나라당 납북자 및 탈북자인권대책 특별위원회의 토론회에서 북한 소식통으로부터 그의 사망 소식을 입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에서 이현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의 발제를 맡은 피랍탈북인권연대 도희윤 사무총장은 ‘김 목사가 평양으로 압송된 후 2001년 2월 중순 사망했다는 정보를 대북 소식통을 통해 얻었다’면서 정부는 지금까지 김 목사의 구명에 나서기는커녕 감추려고만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북한 국가보위부 수사부에서 조사한 내용을 두 가지로 확보했습니다.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을 찬양하고 자진 월북 입국한 것으로 조작 회유 사상적인 전향을 요구했습니다. 김동식 목사님은 나름대로 순교자적인 입장으로 모두 활동을 해 오셨기 때문에 월북회유와 전향요구가 무산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간첩혐의에 대해서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것도 구체적인 물증이 없는 것으로 해서 무혐의 결론을 내린 것으로 파악이 됐습니다. 결론적으로 직장암 각종 고문 후유증 폐쇄 공포에 의한 우울증 영양실조 등 완전 탈진 상태로 2001년 2월 중순경에 순교하신 것으로 파악을 했습니다.”

도 총장은 이어 ‘정부는 북한 공작원으로 활동하다 2003년 1월 입국한 탈북자 이춘길 씨의 증언 등 김 목사 납치와 관련한 정보를 접하고도 이렇다 할 구명활동을 펴지 않았다’면서 김 목사의 근황과 관련된 정보를 모두 공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런 내용들은 일단 우리 비정부 차원에서 파악했던 것이었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도 알고 있는 내용을 이제라도 가족과 지원단체들과 공유했으면 합니다.”

그러나 다음 발제자로 나선 통일부의 고경빈 사회문화국장은 ‘피랍탈북인권연대가 과거 발표한 납북자 정보가 틀린 사례가 많았다’면서 김 목사 사망과 관련한 정보에 의문을 표시했습니다.

“그 동안 정보들이 틀렸던 사실이 있었던 만큼 간절히 기원하는 심정으로 이번에도 사실이 아니기를 기원합니다.”

김동식 목사의 처남인 정세국 씨는 ‘북한 주민의 인권향상을 위해 헌신한 김 목사를 다른 피랍자와 동일하게 보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정부는 우선 그의 생존 여부라도 확인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