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차 6자회담 13일 속개


2005-09-12
Share

지난달 휴회에 들어갔던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4차 6자회담이 13일 다시 시작됩니다. 북한과 미국이 여전히 핵심 쟁점으로 남아있는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권 문제에서 어떤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2단계 4차 6자회담이 13일 오후 중국 베이징에서 속개됩니다. 이번 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고 지난 달 1단계 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폐막일도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이번 회담에서 참가국들은 1단계 회담에서 핵심 쟁점이 됐던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권과 핵 폐기 범위에 대해 집중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며 합의가 이뤄질 경우 6개 조항의 공동합의문 작성을 시도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권 문제에 대해 미국과 북한이 여전히 팽팽히 맞서고 있어 합의전망은 불투명합니다. 북한은 핵무기와 또 그와 관련된 핵시설은 모두 폐기할 수 있지만 주권국가로서의 민수용 핵 이용 권리는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반면, 미국은 북한이 과거 제네바 합의를 파기하는 등 평화적 핵 이용 권리를 내세워 이를 핵무기 제조에 이용한 전례가 있는 만큼 북한에게는 민수용 핵 이용 권리도 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대해 남한 정부는 북한이 NTP, 즉 핵무기비확산조약에 복귀하고 국제원자력기구의 제반사항을 준수해 국제적인 신뢰를 회복한다면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 권리는 인정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송민순 외교통상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한 남한 대표단은 13일 베이징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또 남한을 먼저 방문해 양국 간 의견을 조율한 미국 측 수석대표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도 송 차관과 함께 베이징으로 출발합니다.

양성원기자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