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정부, 북한 핵실험하면 미래보장 못 받아

2005-04-2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반기문 남한 외교통상부 장관은 25일 북한이 핵실험을 하게 된다면 미래를 보장받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한편 남한을 방문중인 미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는 이날 남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송민순 차관보와 반기문 외교부 장관을 잇달아 만나 북핵 문제를 집중 조율했습니다.

이날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은 ‘21세기 동북아 미래포럼 초청연설’에서 핵무기는 결코 북한의 안전을 보장하지 못한다며 핵무기를 보유하면서 국제사회와 정상적인 관계를 갖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북한은 인식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반기문: 북한이 무모하게 핵실험까지 할 경우 결과적으로 북한 스스로 이제까지도 고립돼왔던 북한의 고립을 더욱 더 심화시키고 미래를 보장받을 수 없는 이러한 길로 가는 것이 아니냐...

한편 남한을 방문중인 미국의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는 이날 서울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송민순 외교부 차관보와 면담 후 기자들을 만나 두 나라간 공동이해 문제에 대해 얘길 나눴으며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최선의 전술에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남한 정부 당국자는 송 차관보와 힐 차관보와의 회담에서는 최근 북한의 핵관련 활동에 대해 북한이 상황을 악화시키는 방향으로 가는 조치를 해서는 안 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으며 단순한 6자회담의 재개가 아니고, 어떻게 실질적으로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진전을 볼 수 있는가를 놓고서 두 나라간 집중적으로 논의가 진행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6자회담 전망과 관련해서는 관련국들의 공동 노력이 유익한 결과를 가져올 지 조만간 확실한 판단을 가질 수 있고 평가를 내려야 될 시점이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힐 차관보는 이날 송 차관보와 면담한 데 이어, 반기문 외교장관을 예방하고 의견을 나눈 뒤 26일부터 중국과 일본을 차례로 방문하고 28일 다시 남한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서울-이진서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