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현대와 사업 전면 재검토


2005-10-20
Share

북한은 20일 남한 현대아산 측이 김윤규 전 부회장을 복귀시키지 않을 경우 현재 진행 중인 모든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대 측은 이 같은 북측의 발표에 북측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현대 측은 그 동안 여러 차례 북측에 상황을 설명하고 사업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 오는 과정에서 갑작스럽게 북측의 담화 발표는 매우 당혹스럽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고 정주영, 정몽헌 회장이 북측과 쌓아온 신뢰를 믿으며 현정은 회장도 남북 경협 사업에 대한 의지가 확고한 만큼 좀 더 시간을 갖고 북측과 대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현대 측은 그러나 북측이 요구하고 있는 김윤규 전 부회장의 복귀나 현정은 회장 측근의 청산 문제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답변은 피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남한 통일부 이봉조 차관은 북측의 담화문이 강경한 어조를 담고 있지만 협의 가능성을 여전히 열어 놓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이봉조 통일부 차관의 말입니다.

이봉조: 이런 부분들은 앞으로 사업자들 간의 충분히 협의가 되어서 정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이 차관은 또 정부는 금강산 관광이 원만하게 진행되고 있지 못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관광 사업의 정상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할 뜻을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 조선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김윤규 전 부회장 퇴출이 현대와 북한 간의 신의를 저버리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한 배은망덕이라면서 현대와의 모든 사업을 전면 재조정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는 내용의 담화문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아태 평화 위원회는 이 담화문에서 개성 관광을 현대와 할 수 없게 됐으며 다른 대상과 관광 협의를 추진해 갈 수 밖에 없다고 밝혔으며 2000년 8월 현대와 맺은 7대 협력 사업 합의서도 구속될 이유가 없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금강산 광광은 지난달부터 관광객이 절반으로 제한된 채 진행되고 있으며 개성관광은 지난 8월과 9월 세 차례의 시범 관광 이후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이현주기자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