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산자부, 대북 전력공급 비용 연 6500억-8 천억 원 예상

2005-09-2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 산업자원부는 남한 정부가 북한에 전력을 보내게 될 경우, 매년 7억 달러가 넘는 비용이 들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남한 정부는 이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내년도 남북협력기금을 늘릴 것을 국회에 요청할 예정입니다.

남한 산업자원부는 대북 송전이 이뤄질 경우, 약 1조 5500억 원, 미화로 15억 5천만 달러에서 1조 7200억 원, 미화로 17억 2천만 달러의 시설 투자비용과 함께 매년 6억 5천 달러에서 8억 달러 정도의 전력요금이 필요할 것이라고 추정했습니다.

산자부는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서 이 같이 밝히면서 대북 송전 비용은 북한의 실제 전기 사용량과 전력 송전 방식에 따라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산자부는 경수로 사업에 할당된 24억 달러를 시설 설비와 송전 비용에 투입할 예정이며 이후 발생하는 추가 비용에 대해서는 국민여론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정동영 남한 통일부 장관은 전력 송전을 위한 준비에만 약 1억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정 장관은 이날 열린 우리당 확대 간부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히면서 대북 송전 설비비용 등의 충당을 위해 약 6억 5천 달러로 책정된 내년도 남북협력 기금을 50% 정도 늘리는 안을 국회에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동영 통일부 장관의 말입니다.

한편, 남한 언론들은 통일부 관계자와 전문가들의 분석 등을 토대로 경수로 완공시점까지 남한 정부가 부담해야 할 대북 송전비용을 최고 90 억 달러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이현주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