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지원단체 “북한 탈북자 1월 중 70여명 공개 처형”

2005-02-1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이 지난 1월 중순을 전후로 중국에서 강제 송환된 탈북자 8~9명을 함북 청진시에서 공개 처형한데 이어, 비슷한 시기에 탈북자 60여 명을 각종 구금시설에서 처형했다고 남한의 한 탈북자 지원단체가 주장했습니다. 탈북난민보호운동본부의 김범수 국제부장은 11일 자유아시아방송과 전화회견에서 이 같이 주장하고 북한 당국은 주민들의 탈북을 원천 봉쇄하기 위해 탈북자에 대한 처벌을 크게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탈북난민보호운동본부 김범수 국제부장은 북한내부에서는 탈북자들을 원천 봉쇄하기 위한 목적으로 공개 처형을 하고 있기 때문에 처형 사실 자체가 북한 내에서는 비밀이 아니라고 밝히고 여러 경로를 통해서 처형소식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사실 확인을 위해서 연변지역에 있는 소식통들에게 요청을 했고 그 분들이 청진시에서 8-9명이 공개 처형됐다는 것을 확인을 했습니다. 60여명 처형된 것도 같은 소식통이 전해온 것인데 집결소에서 처형된 것은 재발 탈북을 막기 위해서죠.”

김범수 부장은 북한은 탈북자로 인한 체제위기의 가속화를 막기 위해 공개처형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120가정을 22호 정치범 수용소에 감금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120가정을 22호(정치범 수용소 같은 곳)에 감금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러한 조치는 북한정권이 지속되는 주민들의 탈북과 이로 인한 체제 위기에 가속화를 막기 위해 탈북자를 원천봉쇄하기 위한 방안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김 부장은 공개처형은 탈북자들이나 잠정 탈북인민들에게 탈북에 대한 공포심을 심어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공개 처형 같은 경우는 탈북 및 재 탈북을 막기 위해서 공포심을 주기 위한 본보기 조치로 실행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이번에 공개 처형된 탈북자들은 중국에 있을 동안에 선교사를 만났거나 한국행을 시도했거나 해외의 지원을 받았던 그런 사람들(탈북자)이 처형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김 부장은 ‘북한국경경비강화는 작년 12월말부터 시작돼 2월 16일 김정일 생일까지 특별 경계령이 내려졌다’면서 ‘탈북하다 잡히면 혁명반역자로 총살할 수 있다고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탈북자들을 원천봉쇄하기 위해서 처형을 통한 공포심 유발을 하는 것과 동시에 탈북하는 과정에서 잡히면 혁명반역자로 총살할 수 있다고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고요. 또한 중국에까지 요원들을 파견해서 탈북자들 주요 인사들을 체포 송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김 부장은 중국은 지난해 미국에서 북한인권법이 통과된 이후 북한인권법의 실행에 신경을 쓰고 있으면서 탈북자 문제를 원천적으로 없애기 위한 방안으로 탈북자들의 색출과 강제송환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이현기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