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사일 발사관련 4개 청년단체 기자회견

2006-07-0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의 시민단체들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강력하게 성토하고 정부에, 대북 지원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서울에 있는 자유시민연대청년위원회 등 4개 청년회 회원들은 5일 도심지 길거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그 같이 촉구했습니다.

청년회원들은 이날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기까지 간접적 지원자인 김대중 전 정부와 노무현 현 정부를 규탄했습니다.

햇볕정책이란 미명아래 적에게 군자금을 제공한 김대중은 대한민국 국민에게 엎드려 사죄하라! 김정일의 눈치를 보며 안일한 대처로 이번 사태를 초래한 노무현정부와 노무현은 즉각 하야하라!

이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김정일 정권은 상식이 통하지 않는 정권임을 다시 한번 스스로 드러낸 것’이라면서 ‘국제사회가 그토록 우려하며 말렸건만 기어이 일을 저질렀다’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성토했습니다.

김정일 정권에게 다른 약은 없다. 말을 듣지 않으면 자신들에게 손해라는 것을 확실히 알게 해 주는 것만이 상책이다. 망나니에겐 몽둥이만이 약이다.

이들은 특히 대북지원에서 절대적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남한정부의 경고도 무시했다는 점에서 대북지원을 전면적으로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항상 김정일 눈치만 보아왔다는 전례로 볼 때 남한 정부는 북한의 이번 도발에도 불구하고 앞으로도 대북지원을 계속할 소지가 크다 그래서는 안 된다. 우리는 이정부가 어떤 자세를 취할지 눈을 부릅뜨고 지켜볼 것이다.

이들은 또 일체의 대북지원 전면 중단하고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사업도 중단 철수하라면서 남한정부가 어떤 자세를 취할지 눈을 부릅뜨고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만일 대북지원을 계속한다면 그건 국제사회의 대북제제를 희석시키는 것이고 김정일의 도발을 부추기는 것에 다름 아니다. 국민의 혈세로 우리 안보를 위협하게 만들 수 없다.

또한 바른사회시민회의와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자유주의연대도 공동 성명을 통해 북한이 협박을 통해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오판을 다시는 하지 못하도록 국제사회의 강력한 압력이 행사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이현기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