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정부 - 장관급 회담서 금강산 관광 문제 제기

2005-09-1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16차 남북 장관급 회담에서 남측은 북측에 한반도 비핵화 합의를 지킬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남측 대표단을 이끌고 있는 정동영 남한 통일부 장관은 북측과 현대의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금강산 관광문제에 대해 북측과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남한 정동영 통일부 장관은 14일 장관급 회담 첫 전체 회의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금강산 관광 정상화 문제를 이번 장관급 회담에서 제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금강산 관광이 기본적으로 현대라는 민간 기업과 북측의 사업이지만 그 동안 남한 국민의 세금과 정부의 희생과 지원이 있었던 만큼 정부로서 해야 할 역할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날 고려 호텔에서 열린 장관급 회담 전체회의에서 남측은 한반도 비핵화 합의는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면서 북측이 이번 6자회담에서 공동문건에 합의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서울과 평양에 양측을 대표하는 직원을 상주시키는 남북 연락대표부 설치를 제안하고 제2차 국방장관 회담 개최를 제의했습니다. 또 국군포로와 납북자 2 천여 명의 생사 주소 확인도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측 대표단장인 권호웅 내각 책임 참사는 상대의 체제를 인정하고 존중하는데 대치되는 제도를 철폐해야 한다면서 한미 합동 군사훈련 중지와 국가 보안법 폐지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현주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