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경시청 공안부가 조총련 관련 시설을 수색

2005-10-1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일본 경시청 공안부는 14일 조총련 관련 시설에 대한 대대적인 수색을 실시했습니다. 도쿄의 채명석 기자를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을 알아보겠습니다.

경시청 공안부가 돌연 조총련 관련 시설에 대한 대규모 수색을 실시한 이유는 뭡니까?

채 기자: 경시청 공안부는 조총련 산하단체 관계자 2명이 의약품을 무허가로 판매한 혐의를 포착하고 14일 < 재일본조선인 과학기술협회>와 < 김만유 과학 진흥회> 등 11곳에 대한 가택수색을 실시했습니다. < 김만유 과학 진흥회>는 재일 조선인 과학자의 연구 조성을 목적으로 김만유 니시아라이 병원 원장이 1982년에 설립한 재단법인인데, 평양에도 자매 병원을 건립하여 운영하는 등 북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경시청 공안부에 따르면 조총련 관계자 2명은 작년 5월부터 올 9월에 걸쳐 미승인 의약품을 판매하거나, 암과 에이즈를 퇴치한다는 등의 허위 광고를 제약회사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번 경시청 공안부가 조총련 관련 시설을 대대적으로 수색한 배경에는 일본인 납치문제와도 관련이 있다는 얘기도 있지 않습니까?

채 기자: 이번 사건이 단순한 약사법 위반 혐의라면 경시청 공안부가 나서지 않아도 될 경미한 사건입니다. 때문에 북한에 납치됐을 가능성이 있는 일본인 행방불명자를 조사하고 있는 < 특정실종자문제 조사회>는 14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납치문제의 진전에 대한 기대를 표명했습니다.

아라키 가즈히로 회장: 납치와 관련이 있을 가능성을 포함해 이런 형태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은 그 결과에 대한 기대를 갖게 해주고 있다.

일본 언론들도 경시청 공안부가 약사법 위반 혐의를 구실로 납치문제에 대한 돌파구를 찾기 위해 조총련 관련 시설을 대대적으로 수색했을 가능성을 지적하고 있어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채명석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