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합의문 도출 후 핵 폐기 2단계 시나리오

2005-07-2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26일부터 베이징에서 열리는 6자회담에서 한미일 3국은 공동 합의문을 도출한 후 핵 폐기의 구체적 수순에 들어간다는 구상이라고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25일 보도했습니다. 도쿄의 채명석 기자를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을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니혼게이자이 신문의 보도를 전해주시죠.

니혼게이자 신문이 복수 소식통을 인용해서 보도한 바에 따르면, 한미일 3국은 26일부터 시작되는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미사일, 인권문제 해결이라는 최종 공통 목표를 명기한 합의문을 채택하고 휴회한 뒤, 오는 9월경 북한 핵 문제 사찰전문가가 참가하는 회의를 다시 열어 핵 폐기의 구체적 수순에 들어갈 방침입니다.

신문에 따르면 최종 공통 합의문에는 북한의 핵 포기에 수반하는 북한 지원 방안과 한반도 비핵화, 북일 국교정상화, 북한이 요구하는 안전보장 등에 대한 언급이 포함될 예정입니다.

신문은 또 한미일 3국은 공통 합의문이 채택될 때까지 회담을 속행할 방침이며, 이 같은 방침에 중국과 러시아도 기본적으로 동의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공통 합의문이 채택될 경우 2단계 조치로 완전 핵 포기의 확약과 핵 시설 해체 절차를 결정하게 될 것이며, 핵 폐기 검증 방식과 대북 지원 시기 등이 초점이 될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1단계 공동 합의문 작성에 실패할 경우, 미일 양국은 어떤 조치를 취할 방침입니까?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1단계 합의에 실패할 경우, 미국정부 일각에서 유엔안보리 회부 등 강경론이 제기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한편 일본의 아베 신조 자민당 간사장 대리는 24일 6자 협의 석상 일본이 제기하는 납치문제에 북한이 일체 반응을 보이지 않을 경우 일본 단독으로 경제제재를 발동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아베 간사장 대리는 또 일본의 경제 제재 발동을 원치 않는다면 중국과 남한이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에 더 큰 압력을 가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도쿄-채명석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