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북 정부 달러위조 관련 충분한 증거 보유” - 전 미 국무부 조정관

2005-12-2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 수년간 북한의 달러 위조 등 불법행위를 추적해 온 데이비드 애셔(David Asher) 전 미 국무부 조정관은 22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회견에서 미국은 북한의 달러 위조와 관련해 북한 정부가 개입했다는 충분한 증거를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애셔 전 조정관(coordinator)은 북한 정부가 달러위조에 개입했다는 충분한 증거를 가지고 있으며 이와 관련해 남한 정부는 미국보다 더 많은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Asher: Yes, undoubtedly we do have enough evidence and undoubtedly South Koreans have far more information than we do.

하지만 구체적인 증거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현재 미 사법당국의 조사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자신이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 측에 불법 자금을 세탁해준 혐의로 제재를 받은 마카오의 방코 델타 아시아 은행 외에 다른 은행에 대한 미 정부의 추가적인 제제 가능성과 관련해 애셔 조정관은 현단계에서 추측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 당국에 대해 국제 금융기관에 있는 북한 계좌의 투명성을 더욱 높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또 로버트 젤릭 미 국무부 부장관이 지난 20일 정동영 남한 통일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남한의 대북지원이 북한 핵문제 해결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의견을 밝힌 것과 관련해 남한 정부의 식량지원 등 현물지원은 문제가 덜하지만 대북 현금지원은 북한의 핵개발 자금 등 어떤 곳에 사용될 지 전혀 알 수 없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최근 북한이 중국의 위안화와 일본의 엔화를 위조했다는 정보도 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애셔 전 조정관은 북한의 달러화 화폐위조와 마약밀매 등 불법행위를 추적할 목적으로 지난 2002년부터 미 국무부와 중앙정보부와 국방부, 재무부 등으로 이뤄진 전담반(North Korea Working Group)에서 주도적 역할을 담당한 인물입니다.

양성원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