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불법행위에 미 은행 이용 가능성 경고” - 미 재무부

2005-12-1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의 대북금융제재 문제로 북한 핵 문제 논의를 위한 6자회담 재개 전망이 불투명한 가운데 미 재무부는 13일 자국 은행들에 대해 북한의 불법적인 금융거래를 철저히 감시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미 재무부는 북한이 불법행위를 하는데 미국 은행을 이용하려 할 가능성이 있다며 북한의 움직임을 철저히 감시하라는 내용의 경고문을 미국 은행들에게 내려 보냈습니다. 북한이 불법행위를 목적으로 미국 은행에 새 계좌를 개설하거나 기존 계좌를 이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미 재무부의 금융범죄단속반은 이날 경고문에서 북한 국영기관들이 위조지폐 제조와 마약밀매, 또 가짜 담배 생산과 유통 등 불법 행위에 가담하고 있는데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으며 위반혐의가 적발될 경우,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하지만 북한 측은 미국이 북한의 화폐 위조를 날조하고 있다면서 달러화 위폐제조 등 그 어떤 불법적인 행위를 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곧 6자회담 참가국들에게 북한의 위폐제조와 관련된 구체적인 증거를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남한 외교통상부의 김 숙 북미국장도 15일 남한의 한 방송에 출연해 미국이 갖고 있는 사실 관계에 대해 남한 측이 차분히 들어볼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 재무부는 지난 9월 마카오의 방코 델타 아시아 은행을 북한의 불법거래 대금 세탁 창구로 지목해 미국 금융기관과의 거래를 사실상 중단시킨 바 있습니다.

양성원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