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코프] 소련 붕괴의 원인

란코프 ∙ 한국 국민대 교수
2014-10-2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 사람들뿐 아니라, 세계 사람들의 대부분은 소련의 붕괴가 갑자기 벌어진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70년대 소련에서 학생으로 지내던 필자는 이러한 소련의 위기와 붕괴를 결코 놀라운 것으로 보지 않았습니다. 사실상 제 자신 뿐만 아니라, 저의 친구들은 벌써 70년대부터 소련이 곧 무너질 것이라는 느낌을 갖고 있었습니다.

우리가 이렇게 생각했던 이유는 기본적으로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경기침체였고, 또 하나는 사회적인 분위기였는데 이는 소련 사람들이 느끼는 사회주의에 대한 깊은 실망감이었습니다.

경제문제는 따로 설명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60년대까지 대규모 노동 및 자원의 동원을 통해 잘 성장했던 소련 경제가 70년대 들어와 극복하기 어려운 만성적인 침체에 접어들었습니다. 객관적으로 말하면, 그 당시 소련 사람들의 생활은 많이 나빠지지 않았습니다. 물론 당시 소련은 북한과 비교하면 너무나도 잘 사는 나라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제생활은 좋아지지 않았고, 소비생활은 사실상 점차 열악해지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사회주의에 대한 실망은 소련이 망하게 된 아주 중요한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소련에서 농민들은 원래부터 공산주의를 싫어했지만, 도시 시민들 대부분은 6~70년대까지 소련 공산주의 체제를 대체로 지지했습니다. 물론 그들은 사회의 모순이나 경제적인 어려움, 부정부패와 정치테러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나 이러한 문제점은 과도기에 있어 불가피한 문제라고 생각했습니다. 당시에 소련 지식인이나 노동자들의 희망은 과도기를 마친 소련이 서양 자본주의 국가보다 훨씬 더 아름다운 사회를 건설할 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세월이 갈수록 이와 같은 희망은 점차 식어갔습니다. 처음에 10년이나 20년 정도 걸릴 줄 알았던 과도기는 끝나지 않았습니다. 물론 1960~70년대 소련은 비교적 잘 사는 나라가 되었습니다. 그래도 미국이나 일본과 같은 나라들을 능가하는 수준은 결코 아니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 때까지 소련 사람들이 필요악으로 받아들였던 여러 가지 사회문제는 심각한 짜증을 야기하였습니다.

제일 중요한 문제는 소련 사람들이 자신의 생활을 서양 나라들의 주민생활과 많이 비교하기 시작했다는 점입니다. 소련 사람들은 미국에서 평범한 사람이라고 해도 소련의 공산당 간부보다 좋은 집에서 살고, 좋은 차를 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마음만 먹으면 해외로 갈 수도 있고, 대통령을 비롯한 모든 정치인들에 대해 비판할 수도 있고, 부르고 싶은 노래를 아무 때나 부를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당시 소련에서는 이러한 일들이 모두 불가능했습니다. 물질적인 생활도 있었고, 개인의 자유도 김일성 시대의 북한보다는 많았지만, 미국이나 영국과 비교하면 거의 없다고 할 수 있었습니다.

사실상 이와 같은 불만이 50년대 말부터 시작되었다고 말할 수 있지만, 1970년대 들어와 누구든지 생각하게 되는 보편적인 사고방식이 되었습니다. 평범한 사람들뿐만 아니라 간부들까지 사회주의 체제에서 경제발전과 사회의 진보를 이루기 어렵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들은 소련 정부가 했던 약속을 별로 믿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정부가 약속을 많이 하고는 있지만, 전혀 지킬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물론 당시에 모든 사람들이 소련체제를 반대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들은 나라에 대해 애국심을 가지고 있지만, 공산당을 비롯한 국가기관을 무시하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출세 때문에 공산당 입당을 할 수도 있었고 누구도 믿지 않을 구호를 반복했지만, 마음 속에서는 정치놀음과 거짓말과 선동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물론 그들이 체제를 반대하지 않았던 이유는 다른 대안을 찾을 수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80년대 말로 들어와 소련 공산당 정권이 흔들리기 시작하였을 때, 그들은 이 체제를 보호할 의지가 전혀 없었습니다.

사실상 이와 같은 분위기는 이미 70년대에 흔히 볼 수 있었기에 저와 제 친구들은 당시에도 소련체제의 붕괴는 시간문제라고 생각했던 것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