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NSC상임위 개최…“남북군사합의 이행방안 논의”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19-03-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사진 - 연합뉴스

앵커 : 한국 청와대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이후의 남북관계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청와대는 28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9·19 남북 군사합의의 철저한 이행을 통해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화 등 다양한 방안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남북 간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는 방침도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나흘 앞으로 다가온 비무장지대 남북 공동유해발굴 일정은 차질이 불가피해졌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남북 간 합의에 따라 발굴단 구성 완료 사실을 이달 초 북한에 통보했지만 북한은 아직까지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국방부는 이날 기자 설명회에서 여러 가지 방안을 현재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현수 한국 국방부 대변인 : 저희가 무한정 기다리는 것은 아니고요. 필요한 여러 가지 준비들은 계속하고 있습니다.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세부 시행방안 마련을 해 나가고 있지만 현재까지는 결정된 바는 없습니다.

국방부는 북한으로부터 답변이 오지 않으면 예정대로 한국 측 발굴단 먼저 비무장지대 남측 지역의 유해발굴에 착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남북은 지난해 9월 체결한 군사합의에 따라 오는 4월 1일 비무장지대에서 시범적인 공동유해발굴에 착수하기로 약속했습니다.

양측은 2월 말까지 따로 발굴단 구성을 마친 뒤 서로 통보하기로 했지만 이달 초 이뤄진 한국 측 통보에 북한은 묵묵부답인 상황입니다.

역시 9·19 남북 군사합의 사항인 한강하구 민간선박 자유항행도 북한 측 협조가 없어 연기가 불가피해진 가운데 국방부가 이달 중순 남북 군사회담을 제의했지만 이에 대해서도 북한은 답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노재천 한국 국방부 부대변인(25일) : 한국 국방부에서는 북한과 군사회담 개최 관련 논의를 진행 중입니다. 현재는 북한의 답신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앞서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은 지난 4일 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에서 이달 안에 남북군사회담을 열어 군사합의에 대한 실질적 이행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보고한 바 있습니다.

남북은 지난해 9월 군사합의 이후 감시초소(GP) 시범철수와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 합의 사항을 충실하게 이행해 왔습니다.

하지만 지난 2월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결렬을 전후해 북한이 갑자기 태도를 바꾸면서 남북 군사합의 사항 이행에 소극적인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올해 남북 군사당국 간 대면 접촉은 지난 1월 30일 판문점에서 남북 공동 수로조사 결과를 토대로 한국 측이 제작한 한강하구 해도를 북한에 전달한 것이 유일합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