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북선박 환적 의심 현장 확인…유엔에 통보”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9-03-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28일 일본정부가 북한선박 환적 의심 현장을 확인하고 안보리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28일 일본정부가 북한선박 환적 의심 현장을 확인하고 안보리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사진 - 일본 외무성

앵커: 일본 정부가 북한 선박이 환적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현장을 확인해 이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에 통보했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2일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선적 유조선과 선적을 알 수 없는 소형 선박이 나란히 근접한 것을 해상자위대 보급함이 확인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관련 사진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두 선박이 야간에 조명을 밝히고 호스를 연결했다는 점에서 모종의 작업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서 금지하는 환적을 했던 것으로 강하게 의심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이번 사안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에 통보하고 관계국과 정보를 공유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해당 북한 선적 유조선이 2016년 3월 유엔 안보리에 의해 자산 동결 대상이 된 선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국 내에서는 일본 정부가 북한의 불법 환적 감시활동에 적극 참여하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일본의 대북제재 이행 의지를 보여준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 하노이회담 결렬 이후 미국이 대북제재 이행을 강조하는 상황에서 일본이 적극적으로 동참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앞서 미국 재무부는 지난 21일 중국 해운회사 두 곳이 북한과의 불법 해상 환적을 통해 금지품목을 북한에 반입시켰다면서 제재 명단에 포함시켰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