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제1야당 “북한 석탄 밀반입 의혹 선박 1척 추가확인”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9-04-1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북제재위반조사특별위원회에서 유기준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북제재위반조사특별위원회에서 유기준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앵커: 한국의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북한산 석탄을 밀반입한 혐의로 한국에서 출항이 보류된 선박 한 척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의 대북제재위반 조사특별위원회는 18일 북한산 석탄을 밀반입한 혐의로 한국에서 출항이 보류된 선박을 한 척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유기준 대북제재위반 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특위 회의에서 “토고, 또고 국적 선박인 ‘DN5505호’가 북한산 석탄 반입 혐의로 해양경찰 등 한국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 위원장은 “DN5505호는 러시아 나홋카에서 출발해 지난 2월 초 포항신항에 석탄 3217톤을 하역하기 위해 입항했다가 관계 당국으로부터 출항보류 조치를 받았다”며 “이 선박은 지난해 11 1일에도 석탄 2588톤을 싣고 와서 하역 후 출항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DN5505호는 지난 2018 1월 선박명을 바꿨으며 이전 이름은 시앙진(Xiang Jin)이라고 유 위원장은 말했습니다.

유 위원장은 그동안 북한산 석탄 밀반입이나 공해상 정제유 불법 환적으로 한국에서 출항보류 내지 억류된 선박이 5척이며 DN5505호는 6번째 사례라고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 대북제재위반 조사특별위원회는 기존의 북한석탄반입 의혹 조사기구를 확대 개편해 이날 출범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