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푸틴과 첫 정상회담…비핵화 공조방안 논의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04-2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기념사진 촬영하는 김정은 위원장(왼쪽)과 푸틴 대통령(오른쪽)
기념사진 촬영하는 김정은 위원장(왼쪽)과 푸틴 대통령(오른쪽)
AP photo

[북한 남한] 김정은, 푸틴과 첫 정상회담…비핵화 공조방안 논의

앵커: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 처음으로 북러 정상회담이 열렸습니다. 양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 등에 대해 협의했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로씨야 대통령이 25일 진행된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이날 양 정상은 단독, 확대회담을 통해 대북제재, 비핵화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단독회담에서 충분히 상세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한반도 상황에 관해서도 얘기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이 종료된 이후 기자설명회를 통해 정상회담 결과를 미국과 중국 등 관련국들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의 입장을 미국과 다른 국가의 정상들에게 전달해달라는 요청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일대일로 정상회담 참석을 계기로 이번 정상회담의 결과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알릴 것”이라며 “미국에도 이번 회담 결과를 허심탄회하게 전달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러시아는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입장이 미국과 유사하다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다만 한반도 비핵화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북한의 체제보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비핵화는 일정 정도의 북한 군비 축소를 의미한다”며 “북한에는 자주 안보와 주권 유지를 위한 보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체제보장을 논의할 방안으로 북핵 6자회담의 재가동을 거론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에 파견돼 있는 북한 노동자들과 관련된 문제도 김 위원장과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인권문제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논의했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북러는 시베리아횡단철도(TSR) 등의 철도연결 사업, 남북러 가스관 건설 사업에 대해서도 논의를 벌였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 같은 사업들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신뢰 구축이 먼저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 사업들은 한국 입장에서도 국익에 부합하겠지만 한국은 미국의 동맹국으로 이 같은 사업들을 추진하는데 있어서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미국이 북한과 건설적인 대화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힌다면 김 위원장도 미국과의 대화를 이어가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정상회담 직후 열린 만찬에서 푸틴 대통령과 한반도 문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했다고 밝혔습니다. 북러관계의 발전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 보장에 필수적이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북러관계를 강화,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북한 당국의 전략적 방침이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한반도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한반도 문제를 외교, 평화적인 방법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남북, 미북 간의 대화가 지속적으로 이어져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확대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지역 정세와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전략적인 협의를 위해 러시아를 방문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러시아와 초미의 관심사인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향후 한반도의 안정을 전략적으로 도모하고 공동으로 정세를 관리해 나가는 데 있어서 발생하는 문제들을 심도 있게 논의하고…

확대회담에 북한측에서는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등 단 2명이 배석했습니다.

러시아측에서는 유리 트루트네프 부총리,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유리 우샤코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과 교통과 에너지를 담당하는 경제 관료 등이 배석했습니다.

북러 정상회담은 지난 2011 8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러시아 대통령 간의 회담 이후 8년여 만입니다.

지난 24일 북러 정상회담 참석차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26일에는 현지 북한 유학생들과의 간담회, 현지 주요 시설 시찰 등의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