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핵무기 갖고 번영 못해…비핵화 향해 나아가야”

서울 - 목용재 기자 moky@rfa.org
2019-05-2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트럼프 대통령이 27일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가진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27일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가진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 Photo

앵커: 일본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핵무기를 유지하면 번영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북한에 비핵화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 가길 기대한다며 비핵화로 나아갈 것을 촉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가진 이후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핵무기를 유지하면 번영하지 못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총리와 나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화의 기회를 살려 북한을 비핵화하기를 기대합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제재를 유지할 것”이라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서두르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핵 포기 의사가 있다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핵을 유지하면 북한에 나쁜 일만 일어날 것을 알고 있다”는 겁니다. 특히 북한의 경제적 잠재력이 높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최근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에 대해서는 문제 삼지 않겠다고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앞으로 핵실험을 하지 않고 장거리 미사일도 발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미일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서도 “북한의 로켓 등과 관련된 활동은 매우 적다”며 “(현재) 미북 간에는 위대한 경의감이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취임 당시를 “미사일 발사가 반복되고 핵실험이 이뤄졌던 가장 긴장이 높았던 시기”라고 언급하면서 “최근 2년 동안 많은 변화를 볼 수 있었고 중요한 것은 앞으로 건설적인 일이 일어날지에 대한 여부”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는 미국과 일본의 입장이 완전히 일치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북한 정세를 포함해 충분한 시간을 들여 트럼프 대통령과 면밀한 조정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 행위에 대해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 위반”이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북일 정상회담 추진 의사도 밝혔습니다. “납치자 문제의 빠른 해결을 위해 김 위원장과 만나서 솔직히,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싶다”는 겁니다. 이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도 확보했다는 게 아베 총리의 설명입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북일 정상회담에 대한 전면적인 지지, 여러 지원에 대한 강한 지지를 받았다”며 “미국과 긴밀히 연대해 납치자 문제 해결을 위해 과감히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가족들도 만났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납치 피해자인 다구치 야에코 씨, 요코타 메구미 씨의 가족들을 만나 면담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 납치 피해자 가족들과 만난 것은 지난 2017년 11월 이후 두 번째입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납치 피해자 가족들과의 만남은 약 40분 간 진행됐습니다. 이 자리에서 납치 피해자 가족들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일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힘써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납치 피해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매우 슬픈 얘기”라며 “미일은 납치 문제에 대해 협력하며 앞으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일 정상회담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나루히토 일왕이 주최하는 궁중 만찬에 참석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