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계속되는 검열에 주민 불편 심화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18-04-2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통행인의 증명서를 검열하는 '경무원(헌병)'. 2009년 8월 평안남도 평성시에서 김동철 촬영
통행인의 증명서를 검열하는 '경무원(헌병)'. 2009년 8월 평안남도 평성시에서 김동철 촬영
사진-아시아프레스 제공

앵커: 북한이 최근 남북화해 분위기 속에서도 각종 검열 강도를 높이는 등 통제를 강화하고 있어 주민불편이 심화되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이명철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20일 “중앙에서 내려온 비사(비사회주의)그루빠가 철수하자마자 이번에는 지역간 교체비사검열(지역 상호간 검열조를 편성하여 서로 다른 지역을 검열하는 형태)이 들어오게 되었다”면서 “교체검열 대상 지역에서는 검열에 대처하기 위해 주민 통제의 고삐를 더 바짝 죄고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이번 지역 호상 간 교체 검열도 중앙의 통제하에 진행되며 여기서 제기된 문제에 대하여서는 중앙에 그대로 보고된다” 면서 “교체 검열로 들어온 성원들은 어떻게든 결함을 하나라도 더 잡아내야 실적 평가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대상 지역들은 극도로 긴장하고 있는 분위기” 라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교체 검열은 도 보안국 정치학교 학생들을 비롯해 간부교육기관 학생들을 동원해 서로 경쟁을 시키다 보니 뇌물도 통하지 않고 인정사정이 없어 일단 걸리면 처벌을 면할 수 없다”면서 “특히 장사를 크게 해 돈을 번 사람들은 이번 검열에서 표적이 되지 않으려고 최대한 조심스럽게 행동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장마당 장사도 대표적인 비사회주의 행위에 속하기 때문에 이번 검열로 장마당의 침체는 피할 수 없다”면서 ”장마당에 출입하는 주민들이 거의 눈에 띠지 않아 장사꾼들끼리 서로 마주보면서 한숨만 쉬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21일 “비사그루빠 교체 검열과 관련한 지시사항을 전달받았다”면서 ”특히 국경연선 지역들에서는 비사회주의 행위에 탈북과 밀수 등이 포함되어 다른 지역보다 더욱 강도높은 검열이 진행될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나 “지난 시기에도 강도 높은 검열이 여러 차례 진행되었지만 매번 권력이나 돈이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별탈없이 살아났다”면서 ”중앙에서는 철저한 검열을 진행한다고 강조하지만 실제로 죽어나는 것은 힘 없는 일반 주민들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