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도착 탈북자 5명, 빠르면 이번주 美 입국

최근 체코에 도착한 탈북자 5명이 빠르면 이번 주 안에 미국에 입국할 예정입니다.
워싱턴-장명화 jangm@rfa.org
2008-07-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체코의 수도 프라하의 Charles Bridge
체코의 수도 프라하의 Charles Bridge
PHOTO courtesy of wikipedia.org
장명화기자가 보도합니다.

부부를 포함한 탈북자 5명은 현재 체코 프라하에 있는 미국 공관에서 난민적법 심사를 받고 있고, 며칠 내에 난민지위를 받아 미국에 재정착할 것이라고, 체코 내무부가 29일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남성 3명과 여성 2명으로 이루어진 이들 탈북자들은 지난주까지 중국 베이징의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 (UNHCR)에 의해 보호받던 중 북송될 위험에 처했지만, 체코정부가 ‘일시체류’를 허용함에 따라 중국에서 비행기를 타고 지난 27일 프라하에 도착했다고 체코 내무부는 밝혔습니다.

체코 정부가 이같이 중국 내 탈북자들에게 제 3국 망명을 위한 ‘일시체류 (temporary residence)'를 허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체코 내무부의 토마스 우르벡 망명 정책국장은 설명했습니다.

(토마스 우르벡) They (US authorities) are now considering the cases and apparently they are very close to the final decision to grant them with refugee status and to resettle them in the United States....

(더빙) 미국정부가 지금 탈북자 5명의 난민지위 신청사례를 심사하고 있는데요, 이들에게 난민지위를 줘서 미국에 재정착하도록 하기 위한 최종결정 단계에 와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들 탈북자들은 체코정부로부터 체코에 살 수 있도록 망명이나 난민지위를 부여받은 것은 아니고, 중국을 떠날 때 ‘정치적 망명 (political asylum)'을 보장한 미국으로 떠날 때까지 체코에 머물 수 있도록 허용 받은 것이라고 체코 내무부는 강조했습니다.

(토마스 우르벡) They did not get asylum in terms of Geneva Convention; they are just allowed to stay in the territory of our country before the re-settlement procedure is finished at US site...

(더빙) 탈북자들은 제네바 난민협약에 의거해 체코에 망명을 허용 받은 게 아닙니다. 미국공관에서 진행되고 있는 미국 재정착을 위한 절차가 끝나기 전에 잠시 체코에 거주하도록 허락받은 것뿐입니다.

하지만, 중국 내 탈북자들은 북한으로 송환되면 심각한 인권유린을 당할 위험에 놓여있기 때문에, 체코정부는 앞으로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로부터 긴급지원 요청을 받으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탈북자들을 도울 의향이 있다고 체코 내무부는 덧붙였습니다.

이들이 미국에 성공적으로 입국할 경우, 난민지위를 받아 미국에 입국한 탈북자 수는 모두 72명으로 늘어나게 됩니다.

앞서 미국 국무부의 인구. 난민. 이주국은 최근 미국의 북한인권법 발효 이후 지금까지 미국에 입국한 탈북자는 이달 들어 추가로 입국한 6명을 포함해 모두 67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