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하나재단, 탈북민 취약계층에 코로나19 구호품 추가 지원

서울-이정은 leeje@rfa.org
2020-04-0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사진은 남북하나재단 간판.
사진은 남북하나재단 간판.
/연합뉴스

앵커: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 정부가 탈북민 취약계층에 긴급 구호물품을 추가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 산하 탈북민 지원기관인 남북하나재단은 6일 탈북민 취약계층에게 긴급 구호물품을 추가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추가 지원은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사태의 장기화와 이동제한 등으로 생필품과 위생용품을 구입하기 어려운 이들을 위해 마련됐습니다.

이에 따라 지원 필요가 확인된 탈북민 독거노인과 고령자 636명은 손 세정제 등 감염 예방용품과 간편식을 포함한 생필품을 제공받게 됩니다.

이는 지난 달 16일 신형 코로나 환자가 급증한 대구시와 경상북도 지역의 탈북민 독거노인과 고령자 420명에게 구호물품을 제공한 데 이은 두번째 긴급 지원 조치입니다.

재단은 이와 같은 조치들이 지난해 9월 수립된 ‘탈북민 생활안정 종합대책’의 후속 조치의 일환이라고 밝혔습니다.

탈북민 출신으로 한국에서 북한인권단체를 운영하고 있는 박정오 사단법인 큰샘 대표는 6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통화에서 탈북민들의 복지를 개선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박 대표는 다만 탈북민들 중에서는 운수, 막노동 등 일용직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비율이 높은데 신형 코로나로 개학이 미뤄져 집에 있는 아이들을 돌보느라 일을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전했습니다.

박정오 사단법인 큰샘 대표: 학생들 학교 못가니까 점심 챙겨주는 것도 어렵고 방과 후 교육 이런 걸 해야되는데 아이들이 모이면 안되고 그런 제약이 있잖아요. 그러다보니 학부모들도 아이들 때문에 있어야 되고 일 못하는 것도 있고 그런 게 어려운 거죠.

재단은 이날 코로나19의 여파로 직장을 잃는 등 생계가 어려워진 탈북민들을 위한 추가 지원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탈북민 취약계층의 신형 코로나 위기 극복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민간 기부금 등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까지 한국에 정착한 탈북민 수는 모두 3만 3500여 명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