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김정은 방역지침 위반죄로 군당 간부 숙청"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1-03-30
Share
"북, 김정은 방역지침 위반죄로 군당 간부 숙청" 북한 단천시 대중시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방역작업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앵커: 북한당국이 지난 2월 평안북도 의주군당 조직부장을 코로나 방역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라는 김정은의 방침을 어겼다는 이유로 숙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의주군 인민위원회위원장도 관련 혐의로 철직되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북도의 한 간부 소식통은 29일 “지난 2월 의주군 당 조직부장이 코로나 비상방역전을 강화하라는 최고존엄의 지시에 불복했다는 ‘죄’로 숙청되었다”면서 “중앙당의 지시로 비공개 처형되었다는 소식도 있지만 최종 확인된 것은 아니다”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이번 숙청은 의주군의 한 간부가 무기명 신소를 중앙에 올리며 시작되었다”면서 “신소 내용은 군당 조직부장이 군내 코로나 의심환자의 격리 시설을 축소해 운영하도록 지시했다는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신소건 처리 지시에 따라 중앙당에서 파견된 검열단이 의주군에 대한 검열을 진행한 결과 실제로 의주군에서는 코로나의심증상을 보이는 환자를 격리하는 시설이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사실 의주군에서 격리 시설을 온전히 운영하지 못하게 된 것은 운영 자금이 부족하기 때문이다”면서 “자금난에 직면한 군 방역당국이 고열을 동반한 환자들 외 경증 환자는 자택에서 격리할 수 있도록 군당에 제기하고 승인을 받아 격리 시설 운영을 축소했는데, 이를 승인한 당간부가 바로 군당 조직부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의주군의 방역실태를 집중 검열한 중앙당에서는 장기화되고 있는 국가비상방역에 안심하지 말고 대중방역사업을 강화하라는 최고존엄의 지시를 소홀이 했다는 이유로 군당 조직부장을 시범꿰미로 숙청함으로써 코로나 방역에 해이되고 있는 간부들에게 경종을 울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30일 “중앙당이 주도한 의주군 당간부 숙청바람에 요즘 군 당, 행정기관은 불안감에 휩싸여 어수선하다”면서 “군당 조직부장이 숙청된 후 인민위원회 위원장도 코로나 격리시설을 제대로 꾸리지 못했다는 책임으로 철직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코로나 방역 지시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간부들이 줄줄이 숙청되거나 해임되는 상황을 지켜보는 간부들 속에서는 이번 사건은 의주군 당 간부들의 세력 싸움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이번 사건의 최종책임자인 의주군당 책임비서는 왜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냐는 의문을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처벌이 가혹하다는 간부들의 여론을 의식해서인지 당국에서는 지난 주 간부강연회를 진행하고 비상방역전을 만성적으로 꿈만하게(태만하게) 진행하다가는 악성비루스가 국가존망을 위협하게 된다며, 경제사업 실수는 시정하면 되지만 방역사업은 어떤 실수도 용납하지 말라는 최고존엄의 지시를 재차 전달하며 간부들을 긴장시키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앞서 지난해 3월부터 5월사이 평안북도에서만 약 10명의 간부들이 코로나 방역 지침 위반을 이유로 숙청된 것으로 알려졌고 이 간부들 중에는 군부대 간부들도 포함됐다고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또 작년 12월 양강도에서도 코로나 방역 지침을 위반하고 국경에서 밀수를 하던 간부들과 관련자 9명이 숙청됐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