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내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확산 가능”

워싱턴-지정은 jij@rfa.org
2021-05-27
Share
“북한 내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확산 가능” 마스크를 쓴 북한 주민들이 평양 여명거리를 걷고 있다.
/AP

앵커: 코로나19, 즉 코로나 비루스 백신(왁찐) 도입에 대한 북한 당국의 미온적 태도로 북한 내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는 북한 의료 전문가의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지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재미한인의료협회(KAMA)의 박기범(Kee Park) 미국 하버드대 교수는 27일 북한 당국이 백신 도입을 서둘러야 한다며 백신을 단순히 기다리는 것에는 위험이 따른다고 경고했습니다.

박기범 교수: (북한 주민들에게 백신 접종이 늦어지면)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북한 등 작은 국가라도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하고 효과적인 (집단)면역이 없다면 전 세계가 결국 이 사실을 보게될 것입니다.

박기범 교수는 미국 민간 연구기관인 한미경제연구소(KEI)가 ‘북한으로의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주제로 개최한 화상회의에서 백신 접종이 늦어질 경우 변이 바이러스 확산 위험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KEI.JPG
KEI가 27일 ‘북한으로의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주제로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화상회의 캡쳐

현재 개발된 코로나19 백신들은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더 전염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에도 일부 효과가 있거나 최소한 중증 혹은 사망 등을 막는 데 부분적으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박기범 교수는 또 북한이 더 적극적으로 백신을 도입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사태와 같은 전 세계적인 전염병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전 세계적인 협력에 북한 역시 동참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박기범 교수는 또 이날 회의에서 현재 북한 내 집단면역이 형성되기 위해 북한 전체 인구의 70%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기범 교수: 중요한 점은 집단면역이 형성되면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염률이 통제 가능해진다는 것입니다. 백신 접종 이후에도 여전히 공공보건 대책은 시행해야 합니다. 하지만 인구의 70% 접종은 타당한 수치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전 세계적인 절대적 기준은 없지만 이론상 인구의 70%가 백신을 맞으면 집단면역을 달성할 수 있다는 의견이 한국 정부 등에서 제기돼 왔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는 연말까지 북한 등 수혜국 전체 인구의 최대 20%를 접종할 수 있는 분량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박기범 교수는 나머지 50% 인구를 접종하기 위해 북한이 코백스 퍼실리티 외에 다른 백신 도입 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즉 북한은 세계보건기구(WHO) 등 당국이 신뢰하는 국제기구가 승인한 백신은 자국에 도입할 수 있다며, 특히 이달 7일 세계보건기구에서 긴급 사용을 승인받은 중국 제약사 시노팜의 백신을 분배감시 등 다른 조건없이 도입하는 방안을 북한 당국이 고려할 수 있다고 추정했습니다.

그는 또 국경 지역에서 중국인들과 일하는 북한 주민들이 중국 백신을 접종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박기범 교수는 코백스의 북한 내 백신 분배감시 가능성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 질의에 북한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안보 등의 이유로, 사태 이후로는 외국인들을 바이러스 확산 원인으로 여기며 자국 내 국제기구 외국인 직원들의 상주를 원치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코백스가 수혜국인 북한에 백신 분배감시를 요청하는 것은 타당하다며, 북한의 우려를 종식시키기 위해 백신을 맞은 분배감시 요원들이 혈액 검사를 통해 항체 생성 여부를 증명하고 북한에서 활동하면서 지속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다만 현재 북한에 상주하는 국제기구 외국인 직원들은 단 한 명도 없다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