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코로나 봉쇄로 병원에도 항생제∙항균제 없어”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2020-12-21
Share
“북, 코로나 봉쇄로 병원에도 항생제∙항균제 없어” 황해도의 한 병원에서 낡고 녹슨 수동기계를 이용해서 약제를 자체 생산하고 있다.
/AP

앵커: 코로나19로 인한 국경봉쇄 장기화로 북한 평안북도와 양강도 등 접경지역 병원에 항생제와 항균제 등이 바닥나면서 중증환자 수술이나 치료가 거의 불가능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희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의 언론매체 아시아프레스의 이시마루 지로 대표는 2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이달 초순부터 중순까지 접경지역 중국 약품 부족현상을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시마루 대표: 병원에서도 약국에서도 중국에서 온 약이 거의 고갈 상태라 구매도 어렵고, 병원에서도 치료를 못 받고 수술도 못하게 될 정도라고 합니다.

이 매체의 평안북도와 양강도 취재협조자들이 의료 관계자와 암거래상 등을 통해 조사한 결과 아목시실린과 메트로니다졸(Metronidazole)과 같은 항생제와 항균제가 중국으로부터 유입되지 못한 데 따른 문제가 매우 심각하다고 이시마루 대표는 지적했습니다.

병원에도 이들 약품이 없기 때문에 과거 병원 의사들이 병원에서 빼돌리면 장마당 상인 등이 불법적으로 거래하던 물품들도 거의 찾아볼 수 없는 상황이라고 이시마루 대표는 전했습니다.

결핵약이 거의 떨어지고, 항생제와 항균제도 고갈상태라 결핵이나 유사한 중증 환자들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생명을 잃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이시마루 대표는 설명했습니다.

게다가 결핵은 기침이나 발열 등 코로나19와 증세가 유사해 당국의 엄격한 자택 격리 방침을 따라야 한다고 이시마루 대표는 지적했습니다.

이시마루 대표: 그리고 외국에서의 지원 약품마저 북한 당국이 반입을 허가하지 않고 있어 일반적인 중국산 수입(의약)품이 아닌 (국제사회의) 지원 의약품도 없어서 고갈 상태이다. (문제가) 그만큼 (더) 심각하다는 거죠.

국제사회의 대북 인도적 지원 물품이 중국 단둥 등에서 북한으로 유입되지 못하고 지연되면서 이들 단체들은 유엔에 지원물품의 대북제재 면제 기간을 연장할 것을 요구하는 등 대책을 강구하고 있습니다.

대북 결핵과 간염 치료 지원활동을 벌이는 미국의 민간단체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CFK)’은 이달 지원자들에게 보낸 전자우편에서 북한 내 약품 부족이 환자들 치료에 위협이 될 것이라며 우려했습니다. (Stockouts of drugs and supplies threaten care for tuberculosis and hepatitis patients.)

위성사진을 통해 북한을 관찰하는 마틴 윌리엄스 미국 스팀슨센터 연구원은 2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가장 최근 입수한 북중 국경 사진은 지난 11월 8일에 촬영된 것인데, 당시 북중 양쪽 세관 모두 화물이 없는 텅빈 상태였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6월 일부 화물이 북중 국경을 건너가는 장면을 포착한 이후에 여전히 많은 화물이동은 없이 철저한 국경통제가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입니다.

한편, 이시마루 대표는 처방전이 필요없이 구매 가능한 일반의약품에 속하는 감기약이나 파스 등도 병원이나 약국에서 사라졌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과거 암암리에 한 알에 북한돈 300원 정도에 판매되던 감기약이나 진통제 가격이 최대 7배까지 뛰었지만 손에 넣기가 극도로 어렵다는 것이 아시아프레스 협력자의 전언입니다.

또한 북한 의약품 공장에서도 일부 진통제와 항생제가 생산되고 있지만, 가짜 약이 워낙 많다보니 주민들이 구매를 꺼리고 있다고 그는 지적했습니다.

이시마루 대표는 주민들은 병원에 가더라도 치료를 받지 못하고 민간요법 처방을 권유받는데 그치기 때문에 침술을 이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침술은 1회 북한돈 약 5천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