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북한서 12,489명 코로나 검사…확진자 없어”

워싱턴-지정은 jij@rfa.org
2021-01-05
Share
WHO “북한서 12,489명 코로나 검사…확진자 없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세계적으로 유행하는 가운데 평양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출근하고 있다.
/REUTERS

앵커: 세계보건기구(WHO)는 북한에서 총 1만2천48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즉 코로나 비루스 검사를 시행했지만 보고된 확진자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지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보건기구는 5일 코로나19, 즉 코로나 비루스 상황을 종합한 ‘남-동아시아 지역 코로나19 주간 상황보고서’(Covid-19 Weekly Situation Report: Week 52)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는 지난해 12월 24일 기준 북한에서 보고된 코로나19 확진사례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24일까지 1만2천489명으로부터 샘플, 즉 시료 2만4천704개를 채취해 검사했지만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는 설명입니다.

지난달 18일부터 24일까지 총 787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이는 777명이 검사를 받았던 전 주와 비슷한 수치입니다.

아울러, 보고서는 북한에서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지속적으로 감시가 진행되고 있으며, 지역 단위 실험실(sub-national laboratories) 13곳을 포함한 실험실 총 15곳에서 샘플 검사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으로 들어오는 입국 지점은 여전히 모두 닫혀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해리 카지아니스 국가이익센터 선임국장은 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이 지속되는 국경 봉쇄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카지아니스 국장: 북한 정권은 1990년대 이후 국가로써 가장 큰 실존적인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국경 봉쇄를 몇 달 혹은 몇년간 지속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향후 어느 시점에는 김정은 위원장도 도움이 필요할 것입니다. (The North Korean regime is facing, I think, the greatest existential crisis as a state since the 1990s. And I don’t think Kim Jong Un can hold out for months or years of locking down the country. At some point, he’s going to need help. )

그러면서 그는 미국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현재 백신 확보 등 코로나19 사태에 대처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평양 주재 체코 대사관 측은 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평양 주재 체코 대사관에는 이 사안, 즉 코로나 19 백신과 관련한 (북한의) 어떠한 문의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There was not any inquiry on this matter to the Czech Embassy in PY.)

대사관 측은 또 “북한은 일반적으로 이러한 사안을 문의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국제기구인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가비)에 코로나19 백신을 받기 위한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4일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는 북한의 주장에 보건 전문가들과 외국 정부들은 회의적이라고 전했습니다.

세계백신면역연합 대변인실은 이날 북한의 백신 신청과 관련한 자유아시아방송(RFA) 질의에 “현재 개별 국가들의 백신 요청을 평가하는 중이며, 이달 중 새로운 내용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독일과 오스트리아 외무부 관계자는 지난달 3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코백스’(COVAX Facility), 즉 코로나19 백신을 전 세계에 공평하게 분배하기 위해 만들어진 기구를 통해 북한이 백신을 지원받을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