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협동농장 운영자금 공장 노동자에 떠넘겨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2.02.28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북, 협동농장 운영자금 공장 노동자에 떠넘겨 북한 사리원시 마곡협동농장 직원들이 온실남새와 버섯을 재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북한 당국이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협동농장의 운영자금을 공장, 기업소 노동자들에게 떠맡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농업부분에 대한 공업부분의 지원을 강화하라는 중앙의 지시가 하달되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북도 신의주의 한 주민 소식통은 26일 어제(25일) 신의주방직공장 당위원회가 종업원 일인당 내화 5천원씩 협동농장 지원 자금으로 바치도록 포치하였다”라면서 현금은 일주일 안으로 작업반 당 세포에 바쳐야 한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공장당위원회가 종업원들에게 부과한 현금과제는 영농철을 앞두고 자금난으로 농사준비에 차질을 빚고 있는 협동농장들에 대한 지원사업을 강화하라는 중앙의 지시에 따라 당적 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이번에 진행되는 농촌지원사업은 영농설비와 함께 협동농장들의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현금 위주로 바치는 지원사업”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또 결국 국가가 책임지고 공급해줘야 할 협동농장의 운영자금을 공장 기업소 노동자들에게 세부담으로 전가시킨 것이다”라면서 이를 두고 노동자들속에서는 월급도 못 타고 장사도 못하게 하면서 공장 노동자들의 월급 두 배에 달하는 내화 5천원을 어떻게 마련해 바치라는 말이냐며 농촌지원자금을 강요하고 있는 당국을 비난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북도 용천군의 한 주민 소식통은 같은 날 용천군 기계공장 종업원들에게도 일인당 내화 5천원씩 농촌지원자금으로 바치라는 공장 당조직의 지시가 전달되었다”면서 해당 현금은 3월 5일 전날까지 무조건 바쳐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현금 과제는 농촌지원사업을 물심양면으로 강화하라는 당의 지시에 따라 군당에서 직접 틀어쥐고 군 내에 있는 모든 공장 기업소 노동자들에게 부과되었다”면서 현금이 모아지면 군당위원회는 지역 내 협동농장들에 운영자금으로 지원하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협동농장 영농자금(운영자금)이 공장 노동자들의 세부담으로 부과된 것을 두고 노동자들 속에서는 하루하루 먹고 살기도 바쁜 세월에 농촌에 지원할 현금이 어디에 있냐”면서 올해 농업부문에서 혁신을 일으켜 식량생산을 높이겠다는 당의 정책이 결국은 공장노동자들의 주머니를 털어내겠다는 것이냐며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자 손혜민, 에디터 오중석,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