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중국에 원정 마약제조까지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16-02-0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앵커: 북한이 음력설을 앞두고 마약단속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원정 마약제조’까지 등장하면서 마약범죄는 증가일로에 있다고 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1일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사법당국이 음력설을 맞아 마약 일제단속에 나섰지만 마약제조자들이 국경을 넘어 중국까지 진출하면서 주민들의 마약남용이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현재 북한에서 마약사용은 당, 사법기관, 사회단체의 구성원과 일반주민들은 물론이고 학생들에까지 확산된 상태라며 이제는 명절이나 생일선물로 사용되는 경우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마약제조와 유통방법도 점차 다양한 형태를 보이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동안 함흥이나 평성에서 제조된 마약의 주원료는 대부분 국내산이었지만 최근에는 마약수요가 늘어 원료 부족현상까지 발생했다면서 때문에 대부분의 마약 원료를 중국에서 들여오는 실정이라고 소식통은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북한에서 제조된 마약은 현지에서 0.8g당 100위안이지만 국경을 건너면 1300위안으로 값이 대폭 오른다”면서 “이러한 이유로 북한에서 중국으로 밀반출해오던 북한산마약이 아예 중국현지에 공장을 차려놓고 제조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국에서 북한산 마약은 매우 고가에 팔리는 형편이지만 북-중 국경지역에서 중국당국의 마약밀수에 대한 단속과 처벌이 강화되자 북한의 마약제조 기술자들은 비싼 몸값을 받아가면서 중국으로 ‘원정생산’에 나서고 있다고 소식통은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북한의 마약제조 기술자들은 대개 20~30대로 중국에 들어갈 때 당국이 승인한 국가기관의 해외출장증명서와 3개월짜리 사사여행증을 소지하고 있어 중국입국과 중국 내 활동에 제약을 받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마약제조자들은 중국의 폭력조직과도 연계되어 보호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전한 소식통은 보통 제조기술자 1명에 3~6명이 조를 무어 한 번에 작게는 10Kg, 많게는 30Kg 정도의 ‘북한산 마약’을 제조해 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마약제조기술자들은 중국으로 가게 되면 매월 계약금으로 인민폐 2만 위안을 받고 있으며 생산물이 나오기까지 철저한 신변보호를 받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마약제조자들의 진출지역은 길림성과 요녕성, 흑룡강성을 넘어 최근에는 광동성까지 뻗어있으며 대부분 체류기간은 6개월 미만”이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소식통들은 “북한의 마약 제조기술이 중국 등 이웃나라까지 뻗어 있는 상황에서 북한에서의 완전한 마약 퇴치는 아주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