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이스겐 대북제재위 의장 “제재가 인도지원 막아선 곤란”

워싱턴-지에린 jie@rfa.org
2020-09-28
Share
gmf_heusgen_b 미국 연구기관인 저먼마샬펀드(GMF)가 28일 개최한 화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크리스토프 호이스겐 유엔주재 독일대사(좌).
/화상회의 화면 캡쳐

앵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의장을 맡고 있는 유엔주재 독일대사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준수를 위한 노력을 강조했습니다. 제재가 인도주의 지원을 가로막아선 곤란하다는 뜻도 거듭 피력했습니다. 지에린 기자가 보도합니다.

크리스토프 호이스겐 유엔주재 독일대사는 28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가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에 지장을 초래해선 안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의장인 호이스겐 대사는 미국 워싱턴DC 소재 연구기관인 저먼마샬펀드(GMF)가 이날 유엔 창설 75주년을 맞아 개최한 화상회의에서 국제사회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이행 평가 및 독일의 역할을 묻는 자유아시아방송(RFA) 질문에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호이스겐 대사: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점은 (대북제재에서) 인도주의 예외가 작동돼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이 제재로 멈추지 않는 것입니다.

그러면서도 호이스겐 대사는 국제사회의 완전한 대북제재 결의 이행을 강조했습니다.

그는 모든 회원국들이 제재를 준수하도록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유엔 안보리 이사국 뿐만 아니라 다른 유엔 회원국들에도 제재 이행을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북제재위원회 의장으로서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대북제재를 이행하도록 노력하고 있고, 제재위원회가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또한, 그는 북한과 관련한 미국과의 협력이 매우 잘 이루어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호이스겐 대사는 북한과 관련한 다자주의와 법에 기반한 질서에 대해 미국은 유엔 안보리 15개 이사국들이 합의한 대북제재 결의가 이행되도록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그는 미국이 유엔 안보리에서 채택된 다른 결의에 대해서도 북한 사안 만큼 적극성을 보여주길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호이스겐 대사는 앞서 지난 7월 말 유엔 안보리 순회의장국 결과 보고 화상회의에서, 북한 정부가 주민들을 위한 식량 공급보다는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자금을 지출해 인도주의 상황이 매우 나쁘다며, 독일은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으로서 신속한 제재면제 승인을 통해 대북 인도적 지원 제공에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