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HA “올 대북지원 자금, 목표액의 1/4만 확보”

워싱턴-이경하 rheek@rfa.org
2019-11-1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세계식량계획(WFP)은 최근 공개한 ‘2019년도 기아 지도’(Hunger Map 2019)를 통해 북한을 전 세계에서 가장 영양실조가 심각한 국가 중 하나로 표시했다.
세계식량계획(WFP)은 최근 공개한 ‘2019년도 기아 지도’(Hunger Map 2019)를 통해 북한을 전 세계에서 가장 영양실조가 심각한 국가 중 하나로 표시했다.
/WFP 웹사이트 캡쳐

앵커: 올해 대북 인도주의적 지원을 위해 확보된 유엔 자금이 2019년을 한달 반 가량 남기고 여전히 올해 목표액의 4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최근 발표한 ‘2019년 인도주의 자금 현황 보고서’(2019 Humanitarian Funding Update)에서 올해 대북 인도주의적 지원을 위해 필요한 자금 약 1억2천만($120,345,890)달러 중10월 31일 기준 총 3천 200만($32,044,669)달러가 확보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대북 인도주의적 지원에 대한 유엔의 재정부족 문제가 지속적으로 심각한(alarming) 상황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이는 올해 목표액의 26.6%에 불과하며 지난 2017년 동기 수치인 29.9% 보다도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는 이어 대북지원을 위한 자금이 확보되지 않을 경우 유엔은 북한 주민들의 생명을 구하는 지원 활동 규모를 줄일 수 밖에 없다면서, 이는 북한 취약계층에 해로운 결과를 초래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아울러 국가별 자금 모금 현황에 따르면, 올해 현재까지 한국을 포함해 아일랜드, 스위스, 스웨덴(스웨리예), 독일, 러시아, 캐나다, 핀란드, 노르웨이, 덴마크, 프랑스 등 총 11개국이 대북 지원에 나섰습니다.

이 중 국가별로 한국이 900만 달러로 가장 많이 지원했고, 전체 대북 지원의 약 28.1%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스위스가 약 620만(6,187,174) 달러로 많았고 전체 대북 지원의 약 19.3%를 차지했습니다.

한편, 세계식량계획(WFP)은 최근 공개한 ‘2019년도 기아 지도’(Hunger Map 2019)를 통해 북한을 전 세계에서 가장 영양실조가 심각한 국가 중 하나로 표시했습니다.

국가별 전체 인구 대비 영양결핍에 시달리는 비율을 한눈에 알기 쉽게 보여주는 이 지도에 따르면, 북한과 같이 전체 인구의 35% 이상이 영양결핍 상태인 국가는 북한을 포함해 11개 국가에 불과하며 주로 아프리카 사하라 사막 이남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와 관련, 민간 연구기관인 미국 국익연구센터(CNI)의 해리 카지아니스(Harry Kazianis) 한국 담당 국장은 18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최근 북한에 대한 가장 큰 위협은 미국의 주도적인 정권 교체나 외부로부터의 공격에 대한 우려가 아니라, 식량 안보, 그리고 대량 아사 가능성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의 식량난은 대북제재만으로 생긴 문제가 아니라, 북한의 잘못된 농업정책, 핵미사일 개발 등 복합적인 원인으로 생긴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카자아니스 국장: 제재 뿐만 아니라, 수년 간의 잘못된 농업 정책, 비옥한 농지 부족으로 인해 북한의 식량 위기가 초래됐습니다. 수백만 명을 죽일 수 있는 핵무기로 무장한 북한이 식량난으로 불안정한 것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