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투자유치위해 북한여성과 중국남성의 국제결혼 주선

김준호 xallsl@rfa.org
2019-11-0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평양 창전거리 선경종합식당 결혼식장에서 열린 결혼식 장면.
평양 창전거리 선경종합식당 결혼식장에서 열린 결혼식 장면.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국제결혼을 원칙적으로 허용하지 않고 있는 북한당국이 중국에 관리들을 파견해 북한 여성과의 국제결혼을 희망하는 중국 남성들을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당국이 직접 나서서 북한 여성과 중국 남성의 국제결혼을 주선하는 것은 괴이한 현상이라고 현지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김준호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과 오랫동안 거래해온 중국 선양의 한 조선족 기업인은 2일 “요즘 북조선 관리들로부터 북조선 여성과 결혼을 원하는 중국 남성이 있으면 소개해 달라는 부탁을 받고 있다”면서 “기존에는 국제결혼을 허가하지 않던 북조선 당국의 이런 갑작스런 태도 변화가 매우 이상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더욱 괴이한 것은 북조선 관리들이 나서서 국제결혼 대상자를 찾는 것도 납득하기 어려운데 반드시 북조선 여성과 결혼을 원하는 중국인 남성에만 관심이 있을 뿐 그 반대인 북조선 남성과 중국인 여성의 결혼에 대해서는 전혀 관심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또 “북조선 여성과 결혼을 원하는 중국인 남성이 갖추어야 할 조건을 보면 조선족이면 제일 좋고 조선족이 아니라도 조선에 대해 우호적인 사람이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면서 “세부 조건은 조선여성과 결혼을 원하는 당사자와 함께 토론할 일이라며 더 이상의 진전된 얘기는 하려 들지 않는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와 관련 중국 단둥의 한 대북 무역업자는 3일 “나도 그와 비슷한 부탁을 북조선 대방으로부터 받은 일이 있다”면서 “북조선당국이 직접 나서서 북조선 여성과 중국 남성의 결혼을 주선하는 것은 결혼을 매개 수단으로 활용해 중국측으로부터 대북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것으로 짐작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북조선 여성과 중국 남성의 결혼 사업을 추진한 일은 과거 김정일 시대에도 한 번 있었지만 북조선측에서 중국 남성들에 상식에 어긋나는 억지스러운 요구를 하는 바람에 실패로 끝났었다”며 “요즘 북조선 관리들까지 나서 북조선 여성과 중국 남성의 국제결혼을 추진하는 사업이 과거처럼 실패로 끝날 확률이 상당히 높다”고 예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과거 국제결혼을 추진하면서 북조선측이 중국 남성에게 제시한 조건은 북조선에 거액의 투자를 할 의향이 있거나 북조선과 일정규모 이상의 무역거래를 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었다”면서 “그 외에도 1년중 절반 이상을 (북조선) 신부와 함께 북조선에 거주해야 한다는 조건이 붙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북조선당국이 이번에 들고나온 국제결혼 사업이 과거에 제시했던 요구조건과 달라졌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과거와 같은 조건을 들고 나온다면 중국인 투자유치를 위해 국가가 나서서 북조선 처녀들을 중국 남성에게 팔아 넘긴다는 엄청난 비난에 직면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