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검찰, ‘북 해커 돈세탁’ 나이지리아인에 징역 11년3개월 구형

워싱턴-지정은 jij@rfa.org
2022.09.08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미 검찰, ‘북 해커 돈세탁’ 나이지리아인에 징역 11년3개월 구형 자금세탁 그래픽
/AP

앵커: 미 연방검찰이 북한 해커들의 자금을 세탁하는 데 관여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나이지리아 출신의 소셜 미디어(사회관계망서비스) 유명 인사에게 약 11년의 중형을 구형했습니다. 지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중부 연방검찰은 7일 북한 해커들의 자금을 세탁하는 데 관여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나이지리아인 라몬 올로룬와 아바스(Ramon Olorunwa Abbas)에게 징역 135개월, 11 3개월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또 3년간의 보호관찰과 피해자들에 대한 미화 약 1733천 달러($1,732,841.34)의 손해배상금 및 벌금 50만 달러, 범죄 피해자기금에 사용될 특별부담금 100달러의 추징 명령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나이지리아의 소셜 미디어 유명인사로 알려진 아바스는 지난 2019년 캐나다계 미국인 갈렙 알라우마리 등과 공모해, 북한 해커들이 사이버 범죄를 통해 몰타 은행에서 갈취한 자금을 세탁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아바스는 알라우마리에게 북한 해커들의 자금세탁에 쓰일 루마니아와 불가리아 계좌 정보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박진혁, 전창혁, 김일 등 북한군 정보기관인 정찰총국 소속 해커 3명은 몰타 은행을 비롯한 전 세계 은행과 기업에서 자금을 탈취한 혐의로 지난 2020 12월 미 법무부에 의해 기소됐습니다

 

아바스의 과거 증언에 따르면 이들이 몰타 은행에서 갈취하려고 시도한 금액은 약 1470만 달러에 달합니다

 

검찰은 이같은 아바스의 범죄행위가 불량국가인 북한과 관련돼 있어 더욱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검찰은 유엔 전문가단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사이버 범죄를 통해 불법 수입을 창출하며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며, 아바스에게 중형이 선고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검찰은 또 아바스와 알라우마리가 해외에서 범죄활동에 가담했지만 결국 미 사법당국에 체포됐다며, 아바스에 대한 중형 선고는 잠재적인 범법자들의 범죄 행위를 억제하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적시했습니다.

 

검찰의 이번 구형에는 북한 해커들의 자금을 세탁한 혐의 이외에도 영국 프로 축구팀과 영국 기업, 미국 뉴욕주에 위치한 법률사무소, 카타르 기업을 상대로 한 사기 및 자금세탁 혐의 등도 고려됐습니다

 

검찰은 아바스가 18개월 동안 3억 달러 이상의 자금을 세탁하기 위해 공모한 사실을 인정했다며, 실제 아바스 일당의 계획은 결국 상당수 실현되지 않았지만 여전히 대규모 자금세탁에 관여하려는 아바스의 의지와 능력은 이러한 범죄행위의 심각성을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9월 아바스의 공범인 알라우마리는 징역 11 8개월 형과 370만여 달러의 손해배상금 지급, 보호관찰 3년을 선고받은 바 있습니다

 

한편 아바스의 변호인 측은 5일 법원에 제출한 문건을 통해 아바스에게 33~41개월, 2 9개월~3 5개월을 선고해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변호인은 아바스가 유죄를 인정했으며 전과가 없고 범죄행위를 조직하거나 주도적으로 가담하지 않았다는 점 등을 그 근거로 제시했습니다. 

 

아바스에 대한 선고공판은 오는 21일 열릴 예정입니다.  

 

기자 지정은,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