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북한에 밀 2만5천톤 지원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0-05-1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러시아 밀 2만 5천톤을 실고 북한 남포항에 도착한 시에라리온 선적의 화물선에서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러시아 밀 2만 5천톤을 실고 북한 남포항에 도착한 시에라리온 선적의 화물선에서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관 페이스북

러시아가 북한이 식량난을 겪고 있다며 약 2만5천의 밀을 북한에 지원했습니다.

북한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인터넷 사회연결망인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러시아 대사가 14일 러시아 밀이 들어온 북한 남포항을 방문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러시아 대사관 측은 세계식량계획(WFP)과 식량농업기구(FAO)가 작성한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주민 1천만 명 이상이 식량 부족을 경험하고 있다며 2019년 주요 벼 파종 지역을 강타한 최악의 가뭄과 같은 열악한 기상 조건이 주된 이유 중 하나라고 설명했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이렇게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 주민들에게 인도적 차원에서 밀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대사관은 밝혔습니다.

대사관 측은 러시아 밀은 시에라리온 선적의 화물선에 의해 러시아 노보로시이스크에서 남포항까지 운송됐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 19로 화물선 승무원들이 격리되고 항구 내 별도 구역에서 하역작업이 이뤄지고 있는데 이달 26일이나 27일에 하역작업이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러시아는 지난해 6월 당시 가뭄을 겪고 있는 북한을 위해 인도주의 목적으로 약 4천톤의 밀을 지원한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