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유엔 안보리 제재 존중하며 인도적 협력 추진”

서울-한도형 hando@rfa.org
2021-09-06
Share
한국 정부 “북 월드컵 불참 관련 남북협의 계획 없어” 이종주 한국 통일부 대변인.
연합

앵커: 한국 통일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존중한다면서 이와 별개로 인도적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도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6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완화 논의가 있었다는 러시아 언론 보도와 관련해확인해 드릴 사항이 없다면서도제재 유연화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밝혀 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종주 한국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존중하면서 국민, 국제사회 공감대를 바탕으로 제재 문제 검토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북한 주민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유연한 입장에서 인도적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종주 한국 통일부 대변인: 러시아 등 유엔안보리의 논의와는 독립적으로 통일부는 북한주민의 인도적 어려움을 해소하고 민생을 개선하기 위해 제재 문제에 대해 보다 유연한 입장에서 포괄적인 인도적 협력을 추진해야 하며, 향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진전과 함께 철도·도로와 같은 비상업용 공공인프라 부분 등에서도 제재 유연화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밝혀 왔습니다.

앞서 러시아 인테르팍스통신은 현지시간으로 4일 소식통을 인용해유엔 안보리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북한의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대북 제재를 완화하는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다만 러시아 인테르팍스통신이 인용한 소식통은 “미국의 반대로 진전이 없는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최근 대북 인도적 지원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한미 북핵수석대표는 8월 두 차례 회동을 가졌는데 특히 지난 8 30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는 한미 북핵수석대표 회담 종료 후인도적 지원 가능성을 포함해 대북 관여를 위한 여러 구상을 교환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이 지난 7월부터 영변 핵시설을 재가동한 것으로 알려진 이후입니다.

다만 미국 정부는 대북 인도적 지원 수준을 넘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완화까지 나아가는 것에 대해서는 선을 긋고 있습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지난 2일 미국의소리(VOA)방송과 인터뷰에서국제사회 일각에서 북한의 인도주의 상황을 (유엔 안보리) 제재 탓으로 돌리고 있다며 유엔 안보리 제재 완화 논의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낸 바 있습니다.

한편 이 대변인은 코로나19로 봉쇄된 북중 접경지역 상황과 관련해서신의주와 남포, 의주 등에서 육로를 통한 물자교류 재개를 준비하는 동향이 지속적으로 관측되어 왔다면서도 실제 “재개 동향이 확인되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또 남북 유엔 동시가입 30주년, 9·19 평양공동선언 3주년 등 이번달 예정된 남북 기념일에 대해서는의미 있게 기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자 한도형, 에디터 오중석웹팀 최병석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