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 식량 지원, 9월 전에 이뤄져야… 분배감시도 고려”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19-05-1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대북 식량지원 관련 각계각층 의견수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대북 식량지원 관련 각계각층 의견수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한국 통일부가 춘궁기인 9월 전에 대북 식량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식량에 대한 분배감시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가 14일 대북 식량지원이 유엔 산하 WFP, 즉 세계식량계획이 춘궁기로 명시한 5~9월에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세계식량계획이 펴낸 북한의 식량사정 보고서가 다가오는 가을 수확기 인 오는 9월까지를 지원이 필요한 시기라고 적시하고 있는 만큼 이를 토대로 지원 시기를 살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수혜자인 북한의 수요를 긴급하게 충족시키는 차원에서 9월까지는 지원해 달라는 것이 세계식량계획 측의 요청사항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세계식량계획은 유엔 산하 FAO, 즉 식량농업기구와 최근 공동 조사·발표한 ‘북한의 식량안보 평가’ 보고서에서 “적절하고 긴급한 인도적 행동이 취해지지 않으면 춘궁기인 5~9월에 상황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데이비드 비슬리 세계식량계획 사무총장은 전날 김연철 한국 통일부 장관과 면담하면서 구체적인 지원 요청 규모를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통일부 당국자는 비슬리 총장이 한국 연합뉴스와의 서면 질의에서 한국 정부가 2년 전 세계식량계획의 대북 영양지원 사업에 공여하기로 했지만 집행하지 못한 450만 달러보다 더 많은 지원을 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밝힌 데 대해 “최근 상황을 반영한 새로운 요청을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대북 식량지원에 따른 분배감시 문제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가 대규모 식량 지원의 경우 분배감시를 고려한다는 점을 기본적으로 계속 밝혀왔다”고 강조했습니다.

과거 남측 당국이 지원할 당시에도 분배 현장을 직접 지켜보고 북한 주민과 면담하는 등 분배감시 절차를 강화해 온 경험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대북 식량지원에 따른 여론을 모으기 위해 한국 내 민간단체와 종교계, 교육계 등과 추가로 면담하는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고 그 일환으로 이날 오후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대북지원단체들이 의견을 나누는 간담회가 열렸습니다.

같은 날 한국 내 대북지원단체들은 북한에 대한 긴급 식량지원 계획을 밝혔습니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와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등 3개 단체는 이날 서울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대북 인도적 지원 재개를 위한 물자 반출 등을 적극적으로 승인해 줄 것을 한국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한영수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공동의장 : 한국 정부는 민간차원의 식량지원이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물자의 반출과 방북에 보다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을 해주실 것을 호소합니다.

이 단체들은 대국민호소문에서 “남북의 군사·정치적 긴장상태와는 별개로 북한 주민들이 부족한 식량사정으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것도 외면할 수 없는 엄연한 현실”이라면서 “대북 식량지원을 둘러싼 여러 논란이 있지만 고통 받는 북한 주민들을 돕기 위한 식량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습니다.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과 식량농업기구는 최근 공동 조사·발표한 ‘북한의 식량안보 평가’ 보고서에서 올해 북한의 식량 사정이 최근 10년 사이에 최악이라며 136만 톤의 식량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대북 인도적 지원에 따르는 분배 투명성 우려에 대해서는 북한이 국제 지원을 받는 보편적 기준을 따르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인성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남북교류위원장 : 여러 경로로 파악하는 바로도 북한이 이제는 국제 지원을 받을 때 보편적 기준에 따르는 투명성 보장 시스템을 갖춰 나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대북지원단체들은 북한 당국을 향해서도 “정치적 상황과는 상관없이 아이들의 배고픔을 해결하고자 하는 노력에는 너와 내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면서 “한국 시민사회의 식량제공 노력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