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국제기구 통한 800만달러 대북지원 의결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19-06-0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사진은 WFP가 공개한 북한 관련 현황 보고서.
사진은 WFP가 공개한 북한 관련 현황 보고서.
Photo courtesy of WFP

앵커: 한국의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국제기구를 통한 당국 차원의 대북 인도적 지원이 이뤄질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가 5일 북한의 영유아와 임산부 등 취약계층을 위한 국제기구의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공식 결정했습니다.

한국의 문재인 정부 들어 국제기구를 통한 당국 차원의 대북 인도적 지원이 이뤄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 정부는 이날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WFP, 즉 세계식량계획의 북한 영양지원사업과 유니세프, 즉 유엔아동기금의 북한 모자보건사업에 남북협력기금에서 모두 800만 달러를 무상 지원하는 방안을 의결했습니다.

이번 지원액 800만 달러 가운데 450만 달러는 세계식량계획의 북한 영양지원 사업, 즉 북한 내 9개 도와 60개 군의 탁아소와 보육원, 소아병동 등에서 영유아와 임산부, 수유부 등에게 영양 강화식품을 나눠주는 사업에 공여됩니다.

나머지 350만 달러는 유엔아동기금에 지원돼 북한 아동과 임산부, 수유부에게 치료식, 기초 필수의약품 키트, 미량영양소 복합제 등을 제공하는 데 쓰입니다.

한국 정부가 세계식량계획과 유엔아동기금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면 두 국제기구는 자체적인 구매 시스템을 통해 북한에 물자를 조달하는 방식으로 지원이 이뤄집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 2017년 9월 교추협을 통해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는 세계식량계획과 유엔아동기금에 800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결정했지만 공여 시점을 미뤄 왔습니다.

지난달 3일 FAO, 유엔식량농업기구와 세계식량계획이 북한의 식량난이 심각하다는 긴급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한미 정상이 통화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대북지원 방안이 다시 본격적으로 검토되기 시작했습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지난달 17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어 800만 달러 지원 방안을 재추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상민 한국 통일부 대변인(지난달 17일): 한국 정부는 우선 세계식량계획, 유엔아동기금에 북한 아동, 임산부 영양 지원과 모자보건사업 등 국제기구 대북지원 사업에 자금 800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세계식량계획 등 국제기구가 최근 국제사회 지원 감소에 따른 북한 취약계층의 삶의 질 저하를 우려해 적극적 지원 요청을 해온 점’ 등을 이번 재의결 이유로 들었습니다.

교추협에서 공식적 의사결정이 이뤄진 만큼 한국 정부는 국제기구와 협의해 자금을 보내기 위한 실무 절차에 착수할 전망입니다.

이상민 한국 통일부 대변인: 세계식량계획의 영양지원사업, 유엔아동기금의 모자보건사업 등의 집행이 결정되면 국제기구에 통보를 하게 되고 또 국제기구가 협의를 거쳐서 집행이 되겠습니다만 통상적으로 근무일 기준 한 3~4일 정도 그렇게 걸리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대북 식량지원도 추진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구체적인 시기와 규모, 방식에 대한 검토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