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코로나 봉쇄조치로 만성질환 사망률 증가할 듯”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20-07-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사진은 평양 시내 병원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설명을 듣는 내원자들.
사진은 평양 시내 병원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설명을 듣는 내원자들.
/연합뉴스

앵커: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국경 봉쇄조치로 북한의 경제난이 심화됨에 따라 북한 주민들의 만성질환 사망률이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서울에서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요한 아주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31일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국경 폐쇄 등 북한의 봉쇄조치가 경제난을 심화시키고 북한 주민들의 장마당 활동을 제약하고 있다며 이로 인한 북한 주민들의 건강악화가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요한 교수는 이날 한국의 국책 연구기관인 KDI, 즉 한국개발연구원이 발간한 ‘북한경제리뷰’에 실린 ‘북한의 경제와 주민 건강’이라는 글에서 현재 북한의 심화된 경제난은 심혈관질환과 암, 호흡기질환 등 만성질환으로 인한 북한 주민의 사망률을 더욱 증가시킬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북한처럼 사회보장제도가 빈약한 국가일수록 주민들이 식량과 약품 등을 스스로 구할 수밖에 없는데 코로나 사태로 인해 장마당 자체가 열리지 않거나 팔리는 상품의 수준이 떨어지면 주민들이 건강에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 이 교수의 설명입니다.

이 교수는 또 현재 북한 내 전체 사망의 80퍼센트 정도가 만성질환으로 인해 발생하고 있고 이 가운데 절반이 심혈관질환에 의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며 북한 내 만성질환의 질병부담은 감염병 질병부담보다 더욱 심각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세계보건기구(WHO) 통계를 인용해 지난 2000년부터 2016년까지 북한의 감염병 사망률이 인구 10만 명당 476명에서 84명으로 아주 크게 급감한 반면, 만성질환 사망률은 607명에서 677명으로 오히려 증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교수는 만성질환의 예방과 관리를 위해선 건강한 생활습관과 함께 현대적 의료서비스가 필수적인데 현재 북한의 경제상황에선 불가능하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한국 등 국제사회의 기술적·물적·인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언했습니다.

이종구 서울대 의대 교수도 남북 간 방역 협력과 관련해 감염병뿐 아니라 만성질환 등에 대한 포괄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종구 서울대 의대 교수(지난 10일 통일보건의료학회 춘계학술대회): 고위험군에 대한 치료에 상당히 많은 장비들이 필요하고 심장외과 수술 등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필요하기 때문에 이런 부분들이 같이 가야 사망률을 줄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단순히 감염내과, 호흡기 중환자 관리뿐만 아니라 암이나 만성질환 관련한 분야에서도 협력이 되어야 합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정부는 31일 코로나의 확산을 막기 위한 북한과의 방역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조혜실 한국 통일부 부대변인: 한국 정부 차원에서 정말 여러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민간과 지자체와 또 국제기구와 협의하면서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 나가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내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선 분배 투명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합리성과 책임성 등을 고려해 관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한국 통일부는 지난 30일 한국의 민간단체인 남북경제협력연구소가 신청한 소독약과 방호복, 진단키트 등 약 8억원, 미화로 67만 1900여만 달러 규모의 대북 방역물품 반출을 승인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