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장관, WFP 노벨상 수상 축하…“대북사업 적극 지원”

서울-이정은 leeje@rfa.org
2020-10-20
Share
linton.jpg 20일 ‘황해평화포럼’에서 발언하는 스티븐 린튼 유진벨재단 회장.
사진-‘황해평화포럼’ 기조강연 화면 캡쳐

앵커: 이인영 한국 통일부 장관이 세계식량계획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축하하며 대북사업에 관심을 두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올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에 축하 서한을 보낸 이인영 한국 통일부 장관.

20일 세계식량계획에 따르면 이인영 장관은 15일 보내온 서한에서 기아 퇴치와 북한의 영양 개선을 위해 노력한 세계식량계획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또 앞으로도 세계식량계획의 북한 사업에 관심을 두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 8월 세계식량계획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1천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결정한 바 있습니다.

지난해 6월에는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북한에 쌀 5만톤을 지원하기로 하고 사업관리비 명목으로 세계식량계획에 약 1200만 달러를 송금했으나 이는 북한의 거부로 성사되지 못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북지원 시 정부 차원보다는 민간 차원의 지원이 더 현실적이라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대북지원 민간단체인 유진벨재단의 스티븐 린튼 회장은 이날 ‘황해평화포럼’ 기조강연에서 정부의 지원은 정치성을 띌 수 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스티븐 린튼 유진벨재단 회장: 너무 많은 지원 단위의 대표들은 ‘나는 어느 어느 정부 부서, 국제기구, 단체에서 왔다’ 합니다. 다 맞는 이야기지만 북측에서는 그런 정의가 정치성을 띄기 쉽기 때문에 그러한 정체성 가지고는 결국 지원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유진벨재단이 1995년부터 지금까지 대북지원을 지속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가 민간의 신분을 지키면서 사업을 추진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린튼 회장은 또 북한 대상의 대규모 개발지원은 정치적 갈등의 소재가 되거나 대북제재에 저촉될 수 있다고 지적하며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것에 중점을 둔 응급지원이 우선돼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스티븐 린튼 유진벨재단 회장: 사람 목숨을 살리는 것, 꺼져가는 인생을 살리는 것, 위급한 목숨을 살리는 지원은 응급지원이라 하는데 사실 그런 지원은 아직은 제재가 걸려있지 않습니다... 개발지원은 십중팔구 제재에 걸리기 때문에 필요한 허가를 받지 못해서 좌절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무분별한 자본 지원은 북한 사회에 역효과를 일으킬 수 있다고 진단하며 북한 사회를 변화시키는 것보다 북한 주민들을 돕는 것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린튼 회장은 강조했습니다.

유진벨재단은 1997년부터 북한에 결핵 약과 진단장비를 지원하는 등 결핵퇴치를 위한 의료지원활동을 전개해왔습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14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2019년 전 세계에서 결핵 문제가 가장 심각한 30개국 중 하나로 북한을 지목한 바 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