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사무총장 “한국, WFP 통한 대북 식량 지원시 철저히 분배감시할 것”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9-05-1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데이비드 비슬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이 13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과 면담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데이비드 비슬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이 13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과 면담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데이비드 비슬리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이 한국 국회를 찾아 대북 식량 지원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대북 식량지원 시 식량이 북한 주민들에게 제대로 전달되는지 철저히 감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을 방문 중인 데이비드 비슬리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이 1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과 만나 대북 식량 지원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비슬리 사무총장은 이 자리에서 최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공동으로 발표한 ‘북한의 식량안보 평가’ 보고서를 언급하면서 “북한에 식량 원조를 할 필요가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습니다.

비슬리 총장은 이어 “한국이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북한에 식량을 지원하겠다고 결정한다면 해당 식량이 목표 계층에 제대로 전달되는지 철저히 감시할 계획”이라며 “분배 감시체계를 수용하지 않는 국가는 식량 원조가 중단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금 인도적 지원을 하는 것이 북한의 도발에 대한 보상으로 비춰질까봐 우려하고 있다”며 “국민적 합의와 국제사회와의 공감대를 만드는 작업이 필요할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의원은 이어 “북한의 분배 감시체계가 투명하게 운영될 수 있는지도 중요하다”며 “지금 식량 지원이 정말 필요한 상황인지, 실제로 쌀 수확 사정이 좋지 않은 것인지 한국 국민들은 알고 싶어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의원은 면담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세계식량계획이 식량 지원 대상인 북한의 영유아와 아동, 임산부 등에 대한 자료와 정보를 주겠다고 했다”며 “이 자료를 갖고 의원들에게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비슬리 총장은 한국 정부가 북한에 직접 식량을 지원하는 것보다는 세계식량계획을 통한 지원 방식이 훨씬 낫다고 했다”며 “이는 세계식량계획이 분배 감시체계 기술을 보유한 데다 식량의 군사적 전용 등 문제 발생 시 그 책임을 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